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현장] ‘라스트 크리스마스’ 노래처럼 떠났다
입력 2016.12.26 (20:33) 수정 2016.12.26 (20:42)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포털 사이트에 계속 오르내렸던 인물, 바로 80년대를 주름잡던 팝스타, 조지 마이클의 사망 소식입니다.

그의 노래 라스트크리스마스처럼 크리스마스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wake me up, before you gogo♪"

1983년, 친구인 앤드루 리즐리와 함께 듀오 왬을 결성해 데뷔한 조지 마이클.

뛰어난 외모로 인기가 높았고,

<녹취> 마돈나 : "위대한 작곡가이자 세련된 영상을 만드는 사람이죠. 여러분, 조지 마이클입니다."

마돈나의 소개만큼 뛰어난 싱어송 라이터이기도 했습니다.

<녹취> "I'm never gonna dance again Guilty feet have gotten no rhythm♪"

왬의 히트곡으로 손꼽히는 케어리스 위스퍼는 그가 10대에 작곡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40년 동안 전 세계에서 1억 장 이상의 앨범을 판매했을 정도로 높은 인기와 음악성을 인정받았던 조지 마이클,

2000년대 들어서도 사그라들지 않는 인기에 영국의 유명 시트콤에까지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녹취> 조지 마이클(영국 시트콤 리틀 브리튼 중) : "(깜짝 놀랄 생일 선물을 준비했어. 조지 마이클이야!) 안녕, 앤디! 반가워!"

하지만 그의 삶이 인기만큼 평탄했던 건 아닙니다.

마약복용으로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오르는가 하면 동성애자임을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1년엔 폐렴으로 수술을 받아 건강에 대한 우려도 계속됐습니다.

<녹취> 조지 마이클(2012년 호주 투어중) : "괜찮습니다. 매우 좋아요. 건강해요. 관객들 앞에서의 공연이 기대됩니다."

53살 이라는 젊은 나이에 그가 사망한 이유는 심부전증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리네트(호주 팬) :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를 정말 좋아했는데 믿을 수가 없네요. 그의 음악은 부드러웠고 그는 정말 멋졌어요."

동료들의 추모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엘튼 존은 큰 충격에 빠졌다며 친절하고 가장 관대했던 영혼과 빛나는 예술가인 친구를 잃었다고 말했고, 마돈나는 또다시 위대한 예술가를 잃었다며 그를 애도했습니다.

<녹취> "last christmas i gave you my heart. but the very next day you gave it away♪"

크리스마스엔 어김없이 울려퍼지는 조지 마이클의 노래, 라스트 크리스마스.

마치 거짓말처럼 크리스마스가 그에겐 마지막 날이 됐습니다.

<녹취> 조지 마이클(2011년 인터뷰) : "마음 속 깊이 정말 감사드립니다. 모두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글로벌 24입니다.
  • [글로벌24 현장] ‘라스트 크리스마스’ 노래처럼 떠났다
    • 입력 2016-12-26 20:30:34
    • 수정2016-12-26 20:42:52
    글로벌24
<앵커 멘트>

오늘 포털 사이트에 계속 오르내렸던 인물, 바로 80년대를 주름잡던 팝스타, 조지 마이클의 사망 소식입니다.

그의 노래 라스트크리스마스처럼 크리스마스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wake me up, before you gogo♪"

1983년, 친구인 앤드루 리즐리와 함께 듀오 왬을 결성해 데뷔한 조지 마이클.

뛰어난 외모로 인기가 높았고,

<녹취> 마돈나 : "위대한 작곡가이자 세련된 영상을 만드는 사람이죠. 여러분, 조지 마이클입니다."

마돈나의 소개만큼 뛰어난 싱어송 라이터이기도 했습니다.

<녹취> "I'm never gonna dance again Guilty feet have gotten no rhythm♪"

왬의 히트곡으로 손꼽히는 케어리스 위스퍼는 그가 10대에 작곡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40년 동안 전 세계에서 1억 장 이상의 앨범을 판매했을 정도로 높은 인기와 음악성을 인정받았던 조지 마이클,

2000년대 들어서도 사그라들지 않는 인기에 영국의 유명 시트콤에까지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녹취> 조지 마이클(영국 시트콤 리틀 브리튼 중) : "(깜짝 놀랄 생일 선물을 준비했어. 조지 마이클이야!) 안녕, 앤디! 반가워!"

하지만 그의 삶이 인기만큼 평탄했던 건 아닙니다.

마약복용으로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오르는가 하면 동성애자임을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1년엔 폐렴으로 수술을 받아 건강에 대한 우려도 계속됐습니다.

<녹취> 조지 마이클(2012년 호주 투어중) : "괜찮습니다. 매우 좋아요. 건강해요. 관객들 앞에서의 공연이 기대됩니다."

53살 이라는 젊은 나이에 그가 사망한 이유는 심부전증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리네트(호주 팬) :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를 정말 좋아했는데 믿을 수가 없네요. 그의 음악은 부드러웠고 그는 정말 멋졌어요."

동료들의 추모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엘튼 존은 큰 충격에 빠졌다며 친절하고 가장 관대했던 영혼과 빛나는 예술가인 친구를 잃었다고 말했고, 마돈나는 또다시 위대한 예술가를 잃었다며 그를 애도했습니다.

<녹취> "last christmas i gave you my heart. but the very next day you gave it away♪"

크리스마스엔 어김없이 울려퍼지는 조지 마이클의 노래, 라스트 크리스마스.

마치 거짓말처럼 크리스마스가 그에겐 마지막 날이 됐습니다.

<녹취> 조지 마이클(2011년 인터뷰) : "마음 속 깊이 정말 감사드립니다. 모두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글로벌 24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