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 여유자금 ‘최저’…“주택 대출 영향”
입력 2016.12.28 (12:09) 수정 2016.12.28 (13: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뺀 가계의 여유 자금이 2009년 통계 작성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주택을 구매하느라 대출을 늘려 여유자금이 급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잡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3분기 중 우리 경제의 자금 순환을 분석한 결과,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자금 잉여'는 1조9천 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자금잉여는 가계와 비영리단체가 예금과 보험 주식투자 등을 위해 갖고 있는 자금에서 빌린 돈을 뺀 액숩니다.

자금잉여 규모 1조9천 억원은 2009년 통계 작성이래 최저칩니다.

지난 2분기, 14조 천억 원보다 12조 2천억 원 줄어든 규몹니다.

가계와 비영리단체는 3분기에 39조 9천억 원을 예금 등으로 운용했는데, 이중 대부분인 38조 원은 빌린 돈입니다.

한국은행은 신규 주택 구입이 늘면서 자금 잉여 규모가 크게 줄어든 것을 분석했습니다.

가계가 집을 사려고 금융기관에서 많은 돈을 빌렸다는 뜻입니다.

이때문에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는 천517조 원으로 [슈퍼5]전분기보다 37조8천억원 늘었습니다.

그만큼 가계의 소비 여력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지난 분기 잉여자금이 없었던 국내기업들은 공기업 경영개선 영향으로 4조 5천억원, 자금 잉여로 전환됐습니다.

일반 정부 부문도 세수 증가 덕에 자금 잉여 규모가 8조 천억원 늘어 난 18조 7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가계 여유자금 ‘최저’…“주택 대출 영향”
    • 입력 2016-12-28 12:12:51
    • 수정2016-12-28 13:34:40
    뉴스 12
<앵커 멘트>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뺀 가계의 여유 자금이 2009년 통계 작성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주택을 구매하느라 대출을 늘려 여유자금이 급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잡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3분기 중 우리 경제의 자금 순환을 분석한 결과,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자금 잉여'는 1조9천 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자금잉여는 가계와 비영리단체가 예금과 보험 주식투자 등을 위해 갖고 있는 자금에서 빌린 돈을 뺀 액숩니다.

자금잉여 규모 1조9천 억원은 2009년 통계 작성이래 최저칩니다.

지난 2분기, 14조 천억 원보다 12조 2천억 원 줄어든 규몹니다.

가계와 비영리단체는 3분기에 39조 9천억 원을 예금 등으로 운용했는데, 이중 대부분인 38조 원은 빌린 돈입니다.

한국은행은 신규 주택 구입이 늘면서 자금 잉여 규모가 크게 줄어든 것을 분석했습니다.

가계가 집을 사려고 금융기관에서 많은 돈을 빌렸다는 뜻입니다.

이때문에 가계와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는 천517조 원으로 [슈퍼5]전분기보다 37조8천억원 늘었습니다.

그만큼 가계의 소비 여력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지난 분기 잉여자금이 없었던 국내기업들은 공기업 경영개선 영향으로 4조 5천억원, 자금 잉여로 전환됐습니다.

일반 정부 부문도 세수 증가 덕에 자금 잉여 규모가 8조 천억원 늘어 난 18조 7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