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끼어들기 시비 끝에 택시기사 살해
입력 2016.12.28 (12:12) 수정 2016.12.28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말다툼을 벌이다 60대 택시기사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4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끼어들기를 해서 화가 났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택시 조수석에 한 남성이 앉아 어디론가 전화를 겁니다.

그런데 차 뒷유리로, 다른 남성이 달려오는 게 눈에 띕니다.

손에는 둔기를 들었습니다.

잠시 뒤 구급차가 도착하고, 조수석에 앉아있던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녹취> 신고자(음성변조) : "소리가 들려가지고 무슨 일인가 하고 봤는데, 차 세워져 있고 보도블록 그 사이에 엎어져서 이렇게 쓰러져있더라고요. 피흘리면서..."

참극은 끼어들기에서 시작됐습니다.

택시기사 63살 곽 모 씨가 차선을 변경하자, 뒤따라 달리던 또다른 택시기사 47살 엄 모 씨가 경적을 울리며 시비가 붙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차를 세우고 인도에서 말다툼을 벌였는데, 곽 씨가 경찰에 신고를 하려는 사이 엄 씨가 둔기를 들고 와 곽 씨를 폭행했습니다.

곽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엄 씨는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엄 씨는 끼어들기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엄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끼어들기 시비 끝에 택시기사 살해
    • 입력 2016-12-28 12:15:30
    • 수정2016-12-28 13:21:39
    뉴스 12
<앵커 멘트>

말다툼을 벌이다 60대 택시기사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4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끼어들기를 해서 화가 났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택시 조수석에 한 남성이 앉아 어디론가 전화를 겁니다.

그런데 차 뒷유리로, 다른 남성이 달려오는 게 눈에 띕니다.

손에는 둔기를 들었습니다.

잠시 뒤 구급차가 도착하고, 조수석에 앉아있던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집니다.

<녹취> 신고자(음성변조) : "소리가 들려가지고 무슨 일인가 하고 봤는데, 차 세워져 있고 보도블록 그 사이에 엎어져서 이렇게 쓰러져있더라고요. 피흘리면서..."

참극은 끼어들기에서 시작됐습니다.

택시기사 63살 곽 모 씨가 차선을 변경하자, 뒤따라 달리던 또다른 택시기사 47살 엄 모 씨가 경적을 울리며 시비가 붙었습니다.

이후 두 사람은 차를 세우고 인도에서 말다툼을 벌였는데, 곽 씨가 경찰에 신고를 하려는 사이 엄 씨가 둔기를 들고 와 곽 씨를 폭행했습니다.

곽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엄 씨는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엄 씨는 끼어들기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엄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