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전거 사망 70%, 머리 충격”…안전모 ‘소홀’
입력 2016.12.28 (12:44) 수정 2016.12.28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전거 많이 타시는 분들 평소 안전모를 꼭 챙겨 쓰시는지요?

자전거 사고 사망자의 70%가 머리를 다쳤는데, 실제 안전모를 쓰는 사람은 단 1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안전불감증이 심각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차로를 지나던 차량과 횡단보도로 나온 자전거가 충돌합니다.

아파트 옆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

갑자기 나타난 자전거를 못 피합니다.

자전거 운전자는 한 바퀴 돌아 상반신부터 땅에 떨어집니다.

지난해 자전거 사고 사망 원인을 분석한 결과 약 80%가 상반신을 다쳤습니다.

특히 70% 가까이는 머리에 충격을 받아 숨졌습니다.

<인터뷰> 정용선(경기남부경찰청 교통안전계장) : "(달리는) 관성에 의해서 사고가 날 경우엔 앞으로 고꾸라지게 돼 있습니다. 머리가 먼저 땅에 닿게 돼서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단히 많습니다."

이 때문에 머리를 보호하는 안전모 착용은 필수적.

그러나 길가에서 안전모를 쓴 사람은 찾아 보기 어렵습니다.

<녹취> 자전거 이용자(음성변조) : "아니 자전거도 헬멧 쓰라는 법이 있어? 오토바이는 있지 법이. 자전거는 99.9% 안 써. 0.1%나 쓸까 말까 하지."

자전거 사고 사상자의 10% 정도만이 안전모를 착용했습니다.

우리나라 자전거 사고 사망자는 인구 10만 명당 4.1명으로 OECD 최고 수준입니다.

<인터뷰> 김인철(자전거 전문점 운영) : "동네 왔다 갔다 하는데 뭐하러 쓰느냐. 사실 사고는 거창하게 라이딩하면서 나는 게 아니라 굉장히 가까운 데서 사고가 나기 때문에..."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선 자전거 안전모 착용을 법으로 의무화했습니다.

우리나라는 13세 미만의 어린이에 대해서만 의무화돼있고, 그나마 어기더라도 아무런 제재 규정이 없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자전거 사망 70%, 머리 충격”…안전모 ‘소홀’
    • 입력 2016-12-28 12:45:59
    • 수정2016-12-28 13:21:48
    뉴스 12
<앵커 멘트>

자전거 많이 타시는 분들 평소 안전모를 꼭 챙겨 쓰시는지요?

자전거 사고 사망자의 70%가 머리를 다쳤는데, 실제 안전모를 쓰는 사람은 단 1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안전불감증이 심각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차로를 지나던 차량과 횡단보도로 나온 자전거가 충돌합니다.

아파트 옆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

갑자기 나타난 자전거를 못 피합니다.

자전거 운전자는 한 바퀴 돌아 상반신부터 땅에 떨어집니다.

지난해 자전거 사고 사망 원인을 분석한 결과 약 80%가 상반신을 다쳤습니다.

특히 70% 가까이는 머리에 충격을 받아 숨졌습니다.

<인터뷰> 정용선(경기남부경찰청 교통안전계장) : "(달리는) 관성에 의해서 사고가 날 경우엔 앞으로 고꾸라지게 돼 있습니다. 머리가 먼저 땅에 닿게 돼서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단히 많습니다."

이 때문에 머리를 보호하는 안전모 착용은 필수적.

그러나 길가에서 안전모를 쓴 사람은 찾아 보기 어렵습니다.

<녹취> 자전거 이용자(음성변조) : "아니 자전거도 헬멧 쓰라는 법이 있어? 오토바이는 있지 법이. 자전거는 99.9% 안 써. 0.1%나 쓸까 말까 하지."

자전거 사고 사상자의 10% 정도만이 안전모를 착용했습니다.

우리나라 자전거 사고 사망자는 인구 10만 명당 4.1명으로 OECD 최고 수준입니다.

<인터뷰> 김인철(자전거 전문점 운영) : "동네 왔다 갔다 하는데 뭐하러 쓰느냐. 사실 사고는 거창하게 라이딩하면서 나는 게 아니라 굉장히 가까운 데서 사고가 나기 때문에..."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선 자전거 안전모 착용을 법으로 의무화했습니다.

우리나라는 13세 미만의 어린이에 대해서만 의무화돼있고, 그나마 어기더라도 아무런 제재 규정이 없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