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제 성곽 방어 시설 ‘치’ 발견…삼국시대 최대 규모
입력 2016.12.28 (19:26) 수정 2016.12.28 (19:3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백제의 마지막 왕도인 충남 부여의 나성에서 성곽 방어시설인 대규모 '치'가 발견됐습니다.

높이가 7미터에 이르러 현존하는 삼국시대 성곽 '치'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네스코 세계유산 '부여 나성'입니다.

이 나성 동쪽 끝 부분에서 성벽의 바깥으로 덧대어 쌓아 적의 접근을 막았던 방어시설인 '치'가 발견됐습니다.

22.4미터 길이에, 너비 5.1미터, 높이 7미터에 이르는 '치'는 정면에서 보면 비스듬히 누운 사다리꼴 모양입니다.

현존하는 삼국시대 치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인터뷰> 심상육(백제고도문화재단) : "도성 내부라든지 도성 외부에 대한 경계 라든지 그런 것을 조망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장소입니다."

치 상단에는 이처럼 넓고 평평한 공간이 남아있어 망대터 등 군사적 요충지로서의 관련 유적이 추가로 발굴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또 철로 만든 화살 촉 등 무기류도 대거 발견돼, 이곳에서 전투가 벌어졌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학계에서는 나성에 이전에도 치가 축조됐다가 확장됐을 것으로 보고, 고대의 성곽 축조 기술의 발달 과정을 알 수 있는 사료로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낙중(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 : "복원을 잘 하면 세계유산으로서의 의미도 더 직접적으로 드러낼 수 있을 것입니다."

전체 6킬로미터 가운데, 4분의 1가량만 발굴된 부여 나성은 현재 확인된 일부분만 세계유산으로 등재돼 있어 추가 발굴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백제 성곽 방어 시설 ‘치’ 발견…삼국시대 최대 규모
    • 입력 2016-12-28 19:28:16
    • 수정2016-12-28 19:31:57
    뉴스 7
<앵커 멘트>

백제의 마지막 왕도인 충남 부여의 나성에서 성곽 방어시설인 대규모 '치'가 발견됐습니다.

높이가 7미터에 이르러 현존하는 삼국시대 성곽 '치' 가운데 최대 규모입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네스코 세계유산 '부여 나성'입니다.

이 나성 동쪽 끝 부분에서 성벽의 바깥으로 덧대어 쌓아 적의 접근을 막았던 방어시설인 '치'가 발견됐습니다.

22.4미터 길이에, 너비 5.1미터, 높이 7미터에 이르는 '치'는 정면에서 보면 비스듬히 누운 사다리꼴 모양입니다.

현존하는 삼국시대 치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인터뷰> 심상육(백제고도문화재단) : "도성 내부라든지 도성 외부에 대한 경계 라든지 그런 것을 조망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장소입니다."

치 상단에는 이처럼 넓고 평평한 공간이 남아있어 망대터 등 군사적 요충지로서의 관련 유적이 추가로 발굴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또 철로 만든 화살 촉 등 무기류도 대거 발견돼, 이곳에서 전투가 벌어졌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학계에서는 나성에 이전에도 치가 축조됐다가 확장됐을 것으로 보고, 고대의 성곽 축조 기술의 발달 과정을 알 수 있는 사료로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낙중(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 : "복원을 잘 하면 세계유산으로서의 의미도 더 직접적으로 드러낼 수 있을 것입니다."

전체 6킬로미터 가운데, 4분의 1가량만 발굴된 부여 나성은 현재 확인된 일부분만 세계유산으로 등재돼 있어 추가 발굴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