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낙동강 녹조 독성 물질, 어류 축적 확인…사람은?
입력 2016.12.28 (19:27) 수정 2016.12.29 (10: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4대 강에서 국제 기준치의 수백 배에 달하는 녹조 독성 물질이 검출돼 논란이 일었는데요,

최근 해외 연구진이 낙동강 물고기에서 이 독성 물질이 축적된 사실을 확인해 발표하면서, 사람에 대한 2차 피해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어민들이 생존권을 보장해달라며 해상 시위에 나섰습니다.

4대강 사업 이후 물고기 씨가 마른 데다, 녹조 독성 물질, 마이크로시스틴이 강물에서 검출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낙동강 주변 어민(변조) : "찝찝한 정도가 아니죠, 아는 분들한테 이 고기를 팔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기를 잡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녹조의 주원인인 남조류가 사멸하면서 발생하는 마이크로시스틴은 간 괴사까지 일으키는 독성 물질.

일본 한 대학 연구팀이 지난해 수거한 낙동강 물고기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축적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내장과 간에서 1g당 1에서 5㎍가량 검출됐다는 건데, 세계보건기구 WHO 기준, 몸무게 50kg 성인의 하루 한계 섭취량은 2㎍ 이하입니다.

마이크로시스틴에 오염된 어류를 섭취한 포식자의 2차 피해는 이미 국내외 학계에서 확인된 상황.

특히 마이크로시스틴이 끓는 물에도 소멸하지 않아 사람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다카하시 도오루(구마모토 보건과학대학 교수) : "마이크로시스틴 자체가 화학적으로 상당히 안정된 물질이기 때문에 없어지지 않습니다."

정부는 먹는 물은 정수를 통해 문제가 없다지만, 어류 섭취 등 다양한 경로로 인체 축적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낙동강 녹조 독성 물질, 어류 축적 확인…사람은?
    • 입력 2016-12-28 19:29:18
    • 수정2016-12-29 10:32:52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해 4대 강에서 국제 기준치의 수백 배에 달하는 녹조 독성 물질이 검출돼 논란이 일었는데요,

최근 해외 연구진이 낙동강 물고기에서 이 독성 물질이 축적된 사실을 확인해 발표하면서, 사람에 대한 2차 피해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어민들이 생존권을 보장해달라며 해상 시위에 나섰습니다.

4대강 사업 이후 물고기 씨가 마른 데다, 녹조 독성 물질, 마이크로시스틴이 강물에서 검출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낙동강 주변 어민(변조) : "찝찝한 정도가 아니죠, 아는 분들한테 이 고기를 팔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기를 잡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녹조의 주원인인 남조류가 사멸하면서 발생하는 마이크로시스틴은 간 괴사까지 일으키는 독성 물질.

일본 한 대학 연구팀이 지난해 수거한 낙동강 물고기에서 마이크로시스틴이 축적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내장과 간에서 1g당 1에서 5㎍가량 검출됐다는 건데, 세계보건기구 WHO 기준, 몸무게 50kg 성인의 하루 한계 섭취량은 2㎍ 이하입니다.

마이크로시스틴에 오염된 어류를 섭취한 포식자의 2차 피해는 이미 국내외 학계에서 확인된 상황.

특히 마이크로시스틴이 끓는 물에도 소멸하지 않아 사람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다카하시 도오루(구마모토 보건과학대학 교수) : "마이크로시스틴 자체가 화학적으로 상당히 안정된 물질이기 때문에 없어지지 않습니다."

정부는 먹는 물은 정수를 통해 문제가 없다지만, 어류 섭취 등 다양한 경로로 인체 축적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밀한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