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한국 화장품 견제…대책은 속수무책
입력 2017.01.11 (21:13) 수정 2017.01.11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이 우리 화장품 일부에 대해 수입 불허 판정을 내리면서 화장품 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부도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변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수출 비중을 꾸준히 늘려온 국내 한 화장품 업쳅니다.

중국에서 수입 불허 판정을 받은 국산 화장품 19개 가운데 13개가 이 업체 제품입니다.

수입 불허 판정은 중국 진출 10년 만에 처음입니다.

<인터뷰> 김승우(이아소 대표이사) : "모든 걸 합법적으로 했고 정상적으로 해서 반품 처리를 받거나 불합격 통제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수출할 때 본제품과 함께 실은 샘플이 문제였습니다.

품명과 성분도 같은데, 용량이 다르다는 이유로 일일이 등록 절차를 밟았어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승우(이아소 대표이사) : "샘플 크기도, 모든 것을 중국 법규에 의해서 등록을 했는데 또 거기에 성분 표시도 붙여야 하고 이렇게 까다로운 절차로 하니까."

중국내 한국산 화장품의 시장 점유율은 프랑스에 이어 2위, 한류 바람을 타고 중국 수출도 해마다 50%이상씩 급증했습니다.

중국이 한국산 화장품 견제를 강화하고 있는 이윱니다.

여기에 우리나라의 사드 배치 방침은 결정적인 악재가 됐습니다.

화장품 업계는 수입 불허 조치가 더욱 확대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습니다.

<녹취> 화장품 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현재까지 크게 영향을 받고 있진 않지만 확대 해석되는 부분도 있는 것 같고, 그러나 향후 추이는 지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정부는 우선 중국 당국에 이번 사태에 대한 사실 확인 요청을 하고, 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없어 우리 업체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 中, 한국 화장품 견제…대책은 속수무책
    • 입력 2017-01-11 21:15:31
    • 수정2017-01-11 21:42:45
    뉴스 9
<앵커 멘트>

중국이 우리 화장품 일부에 대해 수입 불허 판정을 내리면서 화장품 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부도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변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수출 비중을 꾸준히 늘려온 국내 한 화장품 업쳅니다.

중국에서 수입 불허 판정을 받은 국산 화장품 19개 가운데 13개가 이 업체 제품입니다.

수입 불허 판정은 중국 진출 10년 만에 처음입니다.

<인터뷰> 김승우(이아소 대표이사) : "모든 걸 합법적으로 했고 정상적으로 해서 반품 처리를 받거나 불합격 통제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수출할 때 본제품과 함께 실은 샘플이 문제였습니다.

품명과 성분도 같은데, 용량이 다르다는 이유로 일일이 등록 절차를 밟았어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승우(이아소 대표이사) : "샘플 크기도, 모든 것을 중국 법규에 의해서 등록을 했는데 또 거기에 성분 표시도 붙여야 하고 이렇게 까다로운 절차로 하니까."

중국내 한국산 화장품의 시장 점유율은 프랑스에 이어 2위, 한류 바람을 타고 중국 수출도 해마다 50%이상씩 급증했습니다.

중국이 한국산 화장품 견제를 강화하고 있는 이윱니다.

여기에 우리나라의 사드 배치 방침은 결정적인 악재가 됐습니다.

화장품 업계는 수입 불허 조치가 더욱 확대되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습니다.

<녹취> 화장품 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현재까지 크게 영향을 받고 있진 않지만 확대 해석되는 부분도 있는 것 같고, 그러나 향후 추이는 지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정부는 우선 중국 당국에 이번 사태에 대한 사실 확인 요청을 하고, 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없어 우리 업체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