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산 달걀 도착…개당 310원 예상
입력 2017.01.13 (06:33) 수정 2017.01.13 (08: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산 달걀이 오늘 처음으로 국내에 들어왔습니다.

본격적인 수입을 앞두고 정밀검사를 위한 표본이 먼저 도착한 건데요.

조류 인플루엔자 여파에 따른 '달걀대란'에 달걀도 수입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산 달걀을 실은 운송 용기가 화물기에서 내려옵니다.

오는 14일 정식 수입에 앞서 검사용으로 들어온 견본 달걀 150㎏입니다.

<녹취> "한 박스에 360개 들었습니다. (몇 박스예요?) 6박스입니다."

1개 무게는 평균 60g 정도로 국산 달걀과 비슷합니다.

<인터뷰> 홍성학(미국산 달걀 수입 농장주) : "내용물은 우리나라 갈색(달걀)과 그램당 단백질이나 영양 성분은 똑같습니다."

노른자와 흰자 양은 15% 정도 많은 반면, 껍질 두께는 갈색 달걀보다 0.2㎜ 얇습니다.

깨지는 걸 막기 위해 비행기로 수송할 때엔 달걀판과 판 사이에 완충재를 넣고 6판 씩 묶음을 전용 상자에 담아 종이 테이프로 묶게 됩니다.

받침판 위에서 흔들리지 않게 다시 한 번 고정한 뒤 그물망도 덮습니다.

개당 몇 백원에 불과한 달걀이 대란 속에 귀하신 몸이 된 겁니다.

미국에서 달걀의 소비자 가격은 개당 110원.

여기에 공항까지 가는 운송비 60원이 붙습니다.

정부 지원으로 50%만 지불하는 항공운송료 90원, 국내 유통 비용 50원까지 더해지면 소비자 가격은 개당 310원 선이 예상됩니다.

<인터뷰> 김경규(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 "수입을 통해서 국내 계란 가격이 더 이상 오르지 않고 억제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고."

다음 주까지 수입되는 달걀은 모두 400톤, 이르면 다음 주 주말 국내 한 대형마트에서 팔릴 예정인데, 30개 들이 한 판 가격이 9천 원 정도입니다.

제과·제빵 업체들을 중심으로 가공란 수입 움직임도 활발합니다.

이 제과업체도 오는 24일 중국에서 가공란 15톤을 시험용으로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그동안엔 국산만 썼는데 원료에 섞어보고 문제가 없으면 수입하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조법연(○○제과 생산팀장) : "(국산 가공란) 공급 가격 자체가 거의 2배 이상 오르다 보니까 현재로서는 수입 대체가 그나마 대안이 되지 않을까..."

수입이 대안이 된 답답한 상황은 올 여름까지 계속될 수 있단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미국산 달걀 도착…개당 310원 예상
    • 입력 2017-01-13 06:36:09
    • 수정2017-01-13 08:45: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산 달걀이 오늘 처음으로 국내에 들어왔습니다.

본격적인 수입을 앞두고 정밀검사를 위한 표본이 먼저 도착한 건데요.

조류 인플루엔자 여파에 따른 '달걀대란'에 달걀도 수입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미국산 달걀을 실은 운송 용기가 화물기에서 내려옵니다.

오는 14일 정식 수입에 앞서 검사용으로 들어온 견본 달걀 150㎏입니다.

<녹취> "한 박스에 360개 들었습니다. (몇 박스예요?) 6박스입니다."

1개 무게는 평균 60g 정도로 국산 달걀과 비슷합니다.

<인터뷰> 홍성학(미국산 달걀 수입 농장주) : "내용물은 우리나라 갈색(달걀)과 그램당 단백질이나 영양 성분은 똑같습니다."

노른자와 흰자 양은 15% 정도 많은 반면, 껍질 두께는 갈색 달걀보다 0.2㎜ 얇습니다.

깨지는 걸 막기 위해 비행기로 수송할 때엔 달걀판과 판 사이에 완충재를 넣고 6판 씩 묶음을 전용 상자에 담아 종이 테이프로 묶게 됩니다.

받침판 위에서 흔들리지 않게 다시 한 번 고정한 뒤 그물망도 덮습니다.

개당 몇 백원에 불과한 달걀이 대란 속에 귀하신 몸이 된 겁니다.

미국에서 달걀의 소비자 가격은 개당 110원.

여기에 공항까지 가는 운송비 60원이 붙습니다.

정부 지원으로 50%만 지불하는 항공운송료 90원, 국내 유통 비용 50원까지 더해지면 소비자 가격은 개당 310원 선이 예상됩니다.

<인터뷰> 김경규(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 "수입을 통해서 국내 계란 가격이 더 이상 오르지 않고 억제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고."

다음 주까지 수입되는 달걀은 모두 400톤, 이르면 다음 주 주말 국내 한 대형마트에서 팔릴 예정인데, 30개 들이 한 판 가격이 9천 원 정도입니다.

제과·제빵 업체들을 중심으로 가공란 수입 움직임도 활발합니다.

이 제과업체도 오는 24일 중국에서 가공란 15톤을 시험용으로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그동안엔 국산만 썼는데 원료에 섞어보고 문제가 없으면 수입하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조법연(○○제과 생산팀장) : "(국산 가공란) 공급 가격 자체가 거의 2배 이상 오르다 보니까 현재로서는 수입 대체가 그나마 대안이 되지 않을까..."

수입이 대안이 된 답답한 상황은 올 여름까지 계속될 수 있단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