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 기자 꿀! 하우스] 셀프 경력 15년…집안 곳곳 내공 발휘
입력 2017.01.13 (08:40) 수정 2017.01.13 (09:2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여전히 셀프인테리어에 대한 관심 높습니다.

인터넷 블로그에 관련 사진과 비법을 올리기도 하는데요.

오늘 꿀 하우스 주인공도 그렇습니다.

경력 15년차 셀프 인테리어 고수의 내공이 곳곳 묻었습니다. 여긴 현관 전실인데요.

회색 벽지를 직접 바르고 멋스런 가구를 놓으니 근사한 카페 입구같죠~

주방도 이렇게 멋스럽게 요즘 유행 스타일입니다.

왠만한 건 직접 다 고쳤다는데요,

그래서 더 애착이 간다는 그집으로 지금 바로 가보시죠.

<리포트>

오늘 꿀 하우스는 경기도 용인으로 갑니다.

<녹취> “안녕하세요.”

세 자매 아닌가 싶은데요.

윤은주 씨 가족입니다.

집 크게 한 번 살펴봅니다.

곳곳 예스러운 가구를 뒀습니다.

분위기 있어 보이는데요.

작은 장식부터 큰 소품까지 거의 윤은주 씨의 손을 거쳤습니다.

<인터뷰> 윤은주(아내) : “제가 원하는 대로 인테리어를 하려니까 비용이 부담스럽더라고요. 그래서 기존 구조와 가구를 활용한 부분 시공을 선택하게 됐어요.”

책과 인터넷으로 독학했습니다.

그리고 길던 짧던, 살았던 집은 직접 인테리어를 했는데요.

인터넷 블로그에 사진도 꾸준히 올려왔죠.

결혼 15년 동안 이사 6번, 지난해 마련한 현재의 집에도 그동안 쌓은 내공을 한껏 발휘했습니다.

먼저 현관부터 살펴볼까요?

실내로 들어가기 전 공간인 전실이 꽤 넓습니다.

근사한 식당 입구처럼 멋스러운 장식이 인상적이죠.

부분 시공이 포인트입니다.

이전 전실 벽인데, 조금 밋밋하죠.

여기에 회색 벽지를 붙이고 화사한 파스텔 색감의 가구를 뒀습니다.

기존 벽에 타일 모양의 벽지를 붙였을 뿐인데, 공간 분위기가 확 달라졌습니다.

중문을 열고 들어가면 현관입니다.

정면에 딱 놓인 소파가 인상적이죠?

사랑스러운 두 딸을 위해 엄마가 마련한 작은 쉼터입니다.

<인터뷰> 윤은주(아내) : “저희 집은 여자가 셋이다 보니까 외출 준비할 때 서로 겹칠 때가 많아요. 먼저 준비한 사람이 소파에 앉아서 앞사람을 기다리는 용도로 쓰고 있어요.”

다음은 거실로 가봅니다.

거실 중심 색은 연회색과 연갈색, 공간을 안정감 있게 연출해주는데요.

거실에는 특이하게 넓은 식탁이 놓여 있습니다.

주방과 거실 공간이 일단 분리가 됐죠.

이곳에서 아이들은 숙제도 하고 얘기도 나눕니다.

가족이 모이는 시간도 늘었다는데요.

소파 뒤 검은색 중문이 독특한데요.

중문을 더 세련되게 만든 가로 선은 문구점에서 파는 검은 테이프를 활용한 겁니다.

<녹취> “이 안쪽에는 비밀의 공간이 숨어 있어요.”

문을 열고 들어가니 아늑한 서재가 등장합니다.

이전 거실입니다.

입주 전부터 거실 뒤쪽 방은 이미 확장된 상태였는데 여기에 미닫이문을 달아 공간을 나눴습니다.

답답할 땐 열고 시끄러울 땐 닫으면 되니까 효율적이라고 하는데요.

이곳은 남편의 서재로 쓰고 있습니다.

기존 바닥과 튼튼한 붙박이장은 그대로 사용해 시공비용을 줄였고요,

새로 들인 가구는 원목 재질을 택해 기존 방의 따뜻한 분위기와 잘 어울릴 수 있도록 신경썼습니다.

은주 씨가 이 집에서 가장 공을 들인 곳은 발코니입니다.

야외로 나온 듯한 분위기가 나는데요.

이곳도 부분 시공을 했습니다.

원래 흰색이었던 벽에 회색 페인트를 칠해 포인트를 줬고요.

바닥은 흰색과 검은색 타일로 재미를 줬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타일 아닙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2천원 짜리 시트지를 활용한 건데요.

<인터뷰> 윤은주(아내) : “시트지 뒷면에 눈금이 있어서요. 눈금대로 자르면 손쉽게 꾸밀 수 있어요.”

이 눈금을 따라 시트지를 자른 뒤 필름을 떼고 기존의 흰 타일에 무늬처럼 붙여주는 겁니다.

마치 새 타일을 시공한 듯하죠.

한층 멋을 낸 발코니, 작은 테이블에 앉아서 딸들과 얘기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는데요.

이렇게 나들이에 온 듯, 분위기를 낸 데는 의자도 한몫 단단히 했다고 하죠.

잠시 의자에 대해 알아봅니다.

의자, 잘만 활용하면 실내를 다채롭게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조은(가구 전문점 실장) : “오래된 느낌의 빈티지 의자부터 따뜻하고 편안한 북유럽풍 의자까지 개성 있고 다양한 의자들이 인기 있는 편입니다.”

의자는 기본 뼈대를 이루는 재질에 따라 원목과 플라스틱, 철제 의자로 구분되는데요.

먼저 원목 의자 살펴봅니다.

목재 특유의 따뜻한 느낌 때문에 어떤 형태로 디자인하거나, 어떤 소재와 섞어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데요.

원목 의자는 공간을 포근하고 안락하게 만들어 줍니다.

다음은 플라스틱 의자입니다.

화려한 원색과 유연한 곡선이 특징인데요.

저렴한 건 물론 색상도 다양합니다.

공간을 가볍고 입체적으로 꾸미고 싶을 때 활용하면 좋습니다.

조금 더 튼튼하면서 과감한 디자인의 의자를 원한다면 철제 의자를 추천합니다.

철 소재의 차가운 느낌이 공간을 세련되고 멋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개성 강한 시대, 의자도 그냥 둘 수 없습니다.

앉는 곳을 좌우로 크게 넓힌 의자부터, 일반 의자 다리보다 높이가 15cm가량 더 높은 홈 바 의자.

이 의자 안에 들어가면 정말 포근하겠죠.

나무를 엮어 만든 라탄 의자까지, 모양과 크기, 디자인이 다채롭습니다.

‘실내 인테리어의 핵심은 의자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의자만으로도 색다른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고 하네요.

다시 꿀 하우스, 주방으로 가봅니다.

윤은주 씨가 가장 오래 머무는 공간인 만큼 최대한 편하고 깔끔하게 꾸몄습니다.

과거 주방입니다.

색 참, 은주 씨 취향 아닙니다.

싱크대와 타일이 뒤죽박죽, 정신없었죠.

깨끗했던 오른쪽 상부장만 남기고 다 바꿨습니다.

새로 들인 상부장은 천장보다 낮게 설치해 답답함을 없앴고요.

흰색과 회색, 세련됨이 느껴지죠.

싱크대 옆으로는 냉장고가 쏙 들어간 붙박이장이 있는데요.

이곳도 기존 가구를 활용했습니다.

안쪽에 있는 선반도 그대로 두고 문짝만 회색으로 바꿨습니다.

레일 조명까지 달아주니 요즘 유행하는 주방 스타일 나오네요.

집 구석구석, 가족들이 원하는 취향에 맞게 꾸몄더니 가족들 마음도 한결 여유로워졌다는데요.

<인터뷰> 윤은주(아내) : “평소에 제가 좋아하는 요소들로 집을 꾸미니까 집에 애착이 가는 것 같고요. 가족들도 더 편안해 하고 좋아하는 것 같아요.”

부분 시공, 잘만 하면 효과는 전체 시공 못지않습니다.

살면서 고치다 보니 공사 기간 어려움도 많습니다.

그래도 고생한 만큼 보람도 크겠죠.
  • [똑! 기자 꿀! 하우스] 셀프 경력 15년…집안 곳곳 내공 발휘
    • 입력 2017-01-13 08:48:20
    • 수정2017-01-13 09:29:19
    아침뉴스타임
<기자 멘트>

여전히 셀프인테리어에 대한 관심 높습니다.

인터넷 블로그에 관련 사진과 비법을 올리기도 하는데요.

오늘 꿀 하우스 주인공도 그렇습니다.

경력 15년차 셀프 인테리어 고수의 내공이 곳곳 묻었습니다. 여긴 현관 전실인데요.

회색 벽지를 직접 바르고 멋스런 가구를 놓으니 근사한 카페 입구같죠~

주방도 이렇게 멋스럽게 요즘 유행 스타일입니다.

왠만한 건 직접 다 고쳤다는데요,

그래서 더 애착이 간다는 그집으로 지금 바로 가보시죠.

<리포트>

오늘 꿀 하우스는 경기도 용인으로 갑니다.

<녹취> “안녕하세요.”

세 자매 아닌가 싶은데요.

윤은주 씨 가족입니다.

집 크게 한 번 살펴봅니다.

곳곳 예스러운 가구를 뒀습니다.

분위기 있어 보이는데요.

작은 장식부터 큰 소품까지 거의 윤은주 씨의 손을 거쳤습니다.

<인터뷰> 윤은주(아내) : “제가 원하는 대로 인테리어를 하려니까 비용이 부담스럽더라고요. 그래서 기존 구조와 가구를 활용한 부분 시공을 선택하게 됐어요.”

책과 인터넷으로 독학했습니다.

그리고 길던 짧던, 살았던 집은 직접 인테리어를 했는데요.

인터넷 블로그에 사진도 꾸준히 올려왔죠.

결혼 15년 동안 이사 6번, 지난해 마련한 현재의 집에도 그동안 쌓은 내공을 한껏 발휘했습니다.

먼저 현관부터 살펴볼까요?

실내로 들어가기 전 공간인 전실이 꽤 넓습니다.

근사한 식당 입구처럼 멋스러운 장식이 인상적이죠.

부분 시공이 포인트입니다.

이전 전실 벽인데, 조금 밋밋하죠.

여기에 회색 벽지를 붙이고 화사한 파스텔 색감의 가구를 뒀습니다.

기존 벽에 타일 모양의 벽지를 붙였을 뿐인데, 공간 분위기가 확 달라졌습니다.

중문을 열고 들어가면 현관입니다.

정면에 딱 놓인 소파가 인상적이죠?

사랑스러운 두 딸을 위해 엄마가 마련한 작은 쉼터입니다.

<인터뷰> 윤은주(아내) : “저희 집은 여자가 셋이다 보니까 외출 준비할 때 서로 겹칠 때가 많아요. 먼저 준비한 사람이 소파에 앉아서 앞사람을 기다리는 용도로 쓰고 있어요.”

다음은 거실로 가봅니다.

거실 중심 색은 연회색과 연갈색, 공간을 안정감 있게 연출해주는데요.

거실에는 특이하게 넓은 식탁이 놓여 있습니다.

주방과 거실 공간이 일단 분리가 됐죠.

이곳에서 아이들은 숙제도 하고 얘기도 나눕니다.

가족이 모이는 시간도 늘었다는데요.

소파 뒤 검은색 중문이 독특한데요.

중문을 더 세련되게 만든 가로 선은 문구점에서 파는 검은 테이프를 활용한 겁니다.

<녹취> “이 안쪽에는 비밀의 공간이 숨어 있어요.”

문을 열고 들어가니 아늑한 서재가 등장합니다.

이전 거실입니다.

입주 전부터 거실 뒤쪽 방은 이미 확장된 상태였는데 여기에 미닫이문을 달아 공간을 나눴습니다.

답답할 땐 열고 시끄러울 땐 닫으면 되니까 효율적이라고 하는데요.

이곳은 남편의 서재로 쓰고 있습니다.

기존 바닥과 튼튼한 붙박이장은 그대로 사용해 시공비용을 줄였고요,

새로 들인 가구는 원목 재질을 택해 기존 방의 따뜻한 분위기와 잘 어울릴 수 있도록 신경썼습니다.

은주 씨가 이 집에서 가장 공을 들인 곳은 발코니입니다.

야외로 나온 듯한 분위기가 나는데요.

이곳도 부분 시공을 했습니다.

원래 흰색이었던 벽에 회색 페인트를 칠해 포인트를 줬고요.

바닥은 흰색과 검은색 타일로 재미를 줬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타일 아닙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2천원 짜리 시트지를 활용한 건데요.

<인터뷰> 윤은주(아내) : “시트지 뒷면에 눈금이 있어서요. 눈금대로 자르면 손쉽게 꾸밀 수 있어요.”

이 눈금을 따라 시트지를 자른 뒤 필름을 떼고 기존의 흰 타일에 무늬처럼 붙여주는 겁니다.

마치 새 타일을 시공한 듯하죠.

한층 멋을 낸 발코니, 작은 테이블에 앉아서 딸들과 얘기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는데요.

이렇게 나들이에 온 듯, 분위기를 낸 데는 의자도 한몫 단단히 했다고 하죠.

잠시 의자에 대해 알아봅니다.

의자, 잘만 활용하면 실내를 다채롭게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조은(가구 전문점 실장) : “오래된 느낌의 빈티지 의자부터 따뜻하고 편안한 북유럽풍 의자까지 개성 있고 다양한 의자들이 인기 있는 편입니다.”

의자는 기본 뼈대를 이루는 재질에 따라 원목과 플라스틱, 철제 의자로 구분되는데요.

먼저 원목 의자 살펴봅니다.

목재 특유의 따뜻한 느낌 때문에 어떤 형태로 디자인하거나, 어떤 소재와 섞어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데요.

원목 의자는 공간을 포근하고 안락하게 만들어 줍니다.

다음은 플라스틱 의자입니다.

화려한 원색과 유연한 곡선이 특징인데요.

저렴한 건 물론 색상도 다양합니다.

공간을 가볍고 입체적으로 꾸미고 싶을 때 활용하면 좋습니다.

조금 더 튼튼하면서 과감한 디자인의 의자를 원한다면 철제 의자를 추천합니다.

철 소재의 차가운 느낌이 공간을 세련되고 멋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개성 강한 시대, 의자도 그냥 둘 수 없습니다.

앉는 곳을 좌우로 크게 넓힌 의자부터, 일반 의자 다리보다 높이가 15cm가량 더 높은 홈 바 의자.

이 의자 안에 들어가면 정말 포근하겠죠.

나무를 엮어 만든 라탄 의자까지, 모양과 크기, 디자인이 다채롭습니다.

‘실내 인테리어의 핵심은 의자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의자만으로도 색다른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고 하네요.

다시 꿀 하우스, 주방으로 가봅니다.

윤은주 씨가 가장 오래 머무는 공간인 만큼 최대한 편하고 깔끔하게 꾸몄습니다.

과거 주방입니다.

색 참, 은주 씨 취향 아닙니다.

싱크대와 타일이 뒤죽박죽, 정신없었죠.

깨끗했던 오른쪽 상부장만 남기고 다 바꿨습니다.

새로 들인 상부장은 천장보다 낮게 설치해 답답함을 없앴고요.

흰색과 회색, 세련됨이 느껴지죠.

싱크대 옆으로는 냉장고가 쏙 들어간 붙박이장이 있는데요.

이곳도 기존 가구를 활용했습니다.

안쪽에 있는 선반도 그대로 두고 문짝만 회색으로 바꿨습니다.

레일 조명까지 달아주니 요즘 유행하는 주방 스타일 나오네요.

집 구석구석, 가족들이 원하는 취향에 맞게 꾸몄더니 가족들 마음도 한결 여유로워졌다는데요.

<인터뷰> 윤은주(아내) : “평소에 제가 좋아하는 요소들로 집을 꾸미니까 집에 애착이 가는 것 같고요. 가족들도 더 편안해 하고 좋아하는 것 같아요.”

부분 시공, 잘만 하면 효과는 전체 시공 못지않습니다.

살면서 고치다 보니 공사 기간 어려움도 많습니다.

그래도 고생한 만큼 보람도 크겠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