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우주개발’ 선전전…미사일 발사 강행 의도
입력 2017.01.13 (19:24) 수정 2017.01.13 (20: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김정은의 결심에 따라 "우주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선전전에 나섰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에 맞서 인공위성을 가장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주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벌여 우주 정복의 활로를 열어나갈 것이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 연구사가 대외 선전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주장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신년사, 외무성 대변인 문답에 이어 이번엔 우주개발 관계자를 앞세워 조만간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겠다는 선전을 되풀이한 겁니다.

태영호 전 공사는 김정은이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를 위협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위성 발사용이란 억지 주장으로 협상 테이블에서 장거리 로켓 기술을 빼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태영호(영국주재 전 북한공사) : "전 세계 우주 강국은 우주 개발과 국방, 미사일 문제를 섞지 않아요. (김정은이) 협상 테이블 안에 위성 문제는 올리지 말라(고 말하는 겁니다.)"

하지만 리영호 전 북한국 총참모장은 이미 고위 간부 대상 강연에서 로켓 발사는 핵탄두를 탑재한 장거리 미사일 개발이란 점을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 리영호(전 북한군 총참모장) : "인공위성 쏘아 올린다는 게 로켓 무기나 같애. 그 로켓에다가 핵무기 설치하면 미국 본토까지 쏘지. 그러니 우리는 뱃심이 든든하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강행 의지를 거듭 선전하면서 한미의 군사적 대비태세가 강화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 北, ‘우주개발’ 선전전…미사일 발사 강행 의도
    • 입력 2017-01-13 19:28:26
    • 수정2017-01-13 20:03:04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이 김정은의 결심에 따라 "우주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선전전에 나섰습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에 맞서 인공위성을 가장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김가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주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벌여 우주 정복의 활로를 열어나갈 것이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 연구사가 대외 선전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주장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신년사, 외무성 대변인 문답에 이어 이번엔 우주개발 관계자를 앞세워 조만간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겠다는 선전을 되풀이한 겁니다.

태영호 전 공사는 김정은이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를 위협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위성 발사용이란 억지 주장으로 협상 테이블에서 장거리 로켓 기술을 빼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태영호(영국주재 전 북한공사) : "전 세계 우주 강국은 우주 개발과 국방, 미사일 문제를 섞지 않아요. (김정은이) 협상 테이블 안에 위성 문제는 올리지 말라(고 말하는 겁니다.)"

하지만 리영호 전 북한국 총참모장은 이미 고위 간부 대상 강연에서 로켓 발사는 핵탄두를 탑재한 장거리 미사일 개발이란 점을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 리영호(전 북한군 총참모장) : "인공위성 쏘아 올린다는 게 로켓 무기나 같애. 그 로켓에다가 핵무기 설치하면 미국 본토까지 쏘지. 그러니 우리는 뱃심이 든든하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강행 의지를 거듭 선전하면서 한미의 군사적 대비태세가 강화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