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수치심으로 당뇨약 복용 꺼려
입력 2017.01.17 (09:50) 수정 2017.01.17 (10: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다리에 인슐린을 직접 주사하는 하워드 콕스씨.

10년 전 2형 당뇨병을 진단받은 이후 스스로 인슐린을 주사해 왔습니다.

그러나 일부 당뇨병 환자는 수치심때문에 공공장소에서 약 먹기를 꺼리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고혈당이 계속되면 장기적으로 심장 마비와 뇌졸중 그리고 실명과 족부 질환 등의 합병증이 발생한다고 연구진은 경고하는데요.

<인터뷰> 맥스 펨베튼(식이 장애 전문가) : "(복용을 하지 않아) 혈당이 높아져도 단기적으로는 문제없지만 장기적으로는 큰 문제가 생깁니다."

사교 모임때는 시야가 흐려지는 등의 저혈당 증세를 피하기 위해 일부러 약을 먹지 않고 혈당이 조금 높은 상태로 나가는 환자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美, 수치심으로 당뇨약 복용 꺼려
    • 입력 2017-01-17 09:52:22
    • 수정2017-01-17 10:17:27
    930뉴스
다리에 인슐린을 직접 주사하는 하워드 콕스씨.

10년 전 2형 당뇨병을 진단받은 이후 스스로 인슐린을 주사해 왔습니다.

그러나 일부 당뇨병 환자는 수치심때문에 공공장소에서 약 먹기를 꺼리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고혈당이 계속되면 장기적으로 심장 마비와 뇌졸중 그리고 실명과 족부 질환 등의 합병증이 발생한다고 연구진은 경고하는데요.

<인터뷰> 맥스 펨베튼(식이 장애 전문가) : "(복용을 하지 않아) 혈당이 높아져도 단기적으로는 문제없지만 장기적으로는 큰 문제가 생깁니다."

사교 모임때는 시야가 흐려지는 등의 저혈당 증세를 피하기 위해 일부러 약을 먹지 않고 혈당이 조금 높은 상태로 나가는 환자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