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유천 성폭행 무고’ 일당 모두 실형 선고
입력 2017.01.17 (17:11) 수정 2017.01.17 (17:1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허위 고소했던 여성과 합의금을 뜯어내려 했던 일당이 1심에서 모두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최종진 판사는 무고와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25살 이 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함께 합의금을 갈취하려 했던 조직폭력배 출신 황 모 씨와 이 씨의 남자친구에게도 각각 징역 2년 6월과 1년 6월을 선고했습니다.

최 판사는 "이번 사건으로 박유천 씨가 경제적 손실과 함께 이미지에 치명상을 얻었다"며 범행의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지적했습니다.
  • ‘박유천 성폭행 무고’ 일당 모두 실형 선고
    • 입력 2017-01-17 17:12:02
    • 수정2017-01-17 17:17:31
    뉴스 5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허위 고소했던 여성과 합의금을 뜯어내려 했던 일당이 1심에서 모두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최종진 판사는 무고와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25살 이 모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함께 합의금을 갈취하려 했던 조직폭력배 출신 황 모 씨와 이 씨의 남자친구에게도 각각 징역 2년 6월과 1년 6월을 선고했습니다.

최 판사는 "이번 사건으로 박유천 씨가 경제적 손실과 함께 이미지에 치명상을 얻었다"며 범행의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지적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