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봇과 함께 춤을…예술과 기술의 만남
입력 2017.01.19 (06:22) 수정 2017.01.19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화나 드라마 속 남녀 주인공들처럼 로봇이 사람의 춤을 보고 배워서 사람과 교감할 수 있을까요?

인간형 로봇이 인간과 함께 춤추는 이색적인 무대로 전세계 60개 나라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공연이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상자 속에서 나온 작은 로봇, 무용수의 도움을 받아 한 걸음씩 걷다가 춤을 배우기 시작합니다.

금새 동작을 따라하고 듀엣으로 춤추는 경지에까지 오릅니다.

음성과 영상을 인식하고 학습능력도 높은 인간형 로봇이 춤이라는 예술에 도전한 겁니다.

<인터뷰> 마르탱(로봇 제어 감독) : "감독 로봇은 춤을 배우는 사람처럼 연기하죠. 마치 어린 아이처럼 실수하고 넘어지면서 춤을 배우는 것 처럼 보일겁니다."

형체가 다른 7종류의 개성있는 로봇이 다양한 춤과 공연을 선보입니다.

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스스로 움직이는 로봇입니다.

그에 반해 비슷한 모습의 사람들은 점점 더 기계에 의존해갑니다.

사람은 로봇처럼 움직이고 로봇은 사람처럼 춤추면서 서로 교감하는 사이 로봇과 인간의 경계는 사라집니다.

<인터뷰> 블랑카 리(공연 총감독) : "사람들이 이 '기계'들이 '기계'라는 사실을 잊게되길 바랍니다. 기계가 사람에게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적입니다."

예술과 기술의 만남을 통해 인간다움이 무엇인가라는 의문을 던져 줍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로봇과 함께 춤을…예술과 기술의 만남
    • 입력 2017-01-19 06:24:21
    • 수정2017-01-19 07:05:2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영화나 드라마 속 남녀 주인공들처럼 로봇이 사람의 춤을 보고 배워서 사람과 교감할 수 있을까요?

인간형 로봇이 인간과 함께 춤추는 이색적인 무대로 전세계 60개 나라에서 큰 호응을 얻었던 공연이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상자 속에서 나온 작은 로봇, 무용수의 도움을 받아 한 걸음씩 걷다가 춤을 배우기 시작합니다.

금새 동작을 따라하고 듀엣으로 춤추는 경지에까지 오릅니다.

음성과 영상을 인식하고 학습능력도 높은 인간형 로봇이 춤이라는 예술에 도전한 겁니다.

<인터뷰> 마르탱(로봇 제어 감독) : "감독 로봇은 춤을 배우는 사람처럼 연기하죠. 마치 어린 아이처럼 실수하고 넘어지면서 춤을 배우는 것 처럼 보일겁니다."

형체가 다른 7종류의 개성있는 로봇이 다양한 춤과 공연을 선보입니다.

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스스로 움직이는 로봇입니다.

그에 반해 비슷한 모습의 사람들은 점점 더 기계에 의존해갑니다.

사람은 로봇처럼 움직이고 로봇은 사람처럼 춤추면서 서로 교감하는 사이 로봇과 인간의 경계는 사라집니다.

<인터뷰> 블랑카 리(공연 총감독) : "사람들이 이 '기계'들이 '기계'라는 사실을 잊게되길 바랍니다. 기계가 사람에게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적입니다."

예술과 기술의 만남을 통해 인간다움이 무엇인가라는 의문을 던져 줍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