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가 더 오른다…생산자물가 17개월만에 최고
입력 2017.01.19 (21:39) 수정 2017.01.19 (21:53)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계란값 등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물가가 급등하고 있는데요, 물가는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물가를 끌어올리는 이유가 뭔지, 김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년 만에 두 배 이상 오른 배춧값, 왜 이렇게 많이 올랐을까?

전남 해남의 한 배추밭.

올해 잦은 비로 흉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고상혁(농협 경매사) : "또 비가 오고 그럼 연일 계속되다 보니까, 배추 안에 습기가 많아 버리면 배추 생육에 지장이 와요."

폐기하는 배추가 많다 보니, 유통량도 확 줄었습니다.

이맘때쯤이면 이곳 공판장은 배추와 무로 가득 차야 하는데, 올해는 썰렁합니다.

비축량이 1년 전에 비해 20% 이상 줄었습니다.

여기다가 최근 국제유가 상승으로 기름값까지 올라 배춧값에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녹취> 배추 유통업자 : "기름값도 영향을 미치죠. 결과적으로 그렇게 되면 배춧값도 같이 오른다고 봐야지."

이렇게 생산과 유통 단계마다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에게 전해지는 최종 상품가격은 훨씬 더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생산자물가는 5달 연속 올라서,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배추와 무, 계란과 냉동오징어 등 식품의 가격 오름세가 가팔랐습니다.

<인터뷰> 변희숙(서울시 동작구) : "배도 더 오른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옛날에는 3만 원 해도 웬만한 것 샀는데 살 수가 없을 정도로 많이 오른 것 같네요."

치솟는 재룟값에 식당 가격 같은 서비스물가가 연쇄적으로 오를 수밖에 없는 구좁니다.

<녹취> 김 형(식당 운영) : "(원자재 가격이) 지나치게 30~40% 정도 오르다 보니까 더 많이 팔아야 되는데 오는 손님은 제한이 돼 있고."

멈추지 않는 물가 오름세에 물가대책 장관회의까지 열렸습니다.

4년 만입니다.

봄배추 2천 톤을 앞당겨 출하하고 산란계 병아리 7만 마리를 수입하기로 했습니다.

공급을 늘려 가격을 잡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유일호(경제부총리) : "서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농산물, 가공식품, 지방 공공요금의 안정을 위해서 최우선의 노력을 집중하겠습니다."

도시가스 요금은 동결하고 공공기관 수수료도 내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물가 더 오른다…생산자물가 17개월만에 최고
    • 입력 2017-01-19 21:40:02
    • 수정2017-01-19 21:53:32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최근 계란값 등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물가가 급등하고 있는데요, 물가는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물가를 끌어올리는 이유가 뭔지, 김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년 만에 두 배 이상 오른 배춧값, 왜 이렇게 많이 올랐을까?

전남 해남의 한 배추밭.

올해 잦은 비로 흉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고상혁(농협 경매사) : "또 비가 오고 그럼 연일 계속되다 보니까, 배추 안에 습기가 많아 버리면 배추 생육에 지장이 와요."

폐기하는 배추가 많다 보니, 유통량도 확 줄었습니다.

이맘때쯤이면 이곳 공판장은 배추와 무로 가득 차야 하는데, 올해는 썰렁합니다.

비축량이 1년 전에 비해 20% 이상 줄었습니다.

여기다가 최근 국제유가 상승으로 기름값까지 올라 배춧값에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녹취> 배추 유통업자 : "기름값도 영향을 미치죠. 결과적으로 그렇게 되면 배춧값도 같이 오른다고 봐야지."

이렇게 생산과 유통 단계마다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에게 전해지는 최종 상품가격은 훨씬 더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생산자물가는 5달 연속 올라서,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배추와 무, 계란과 냉동오징어 등 식품의 가격 오름세가 가팔랐습니다.

<인터뷰> 변희숙(서울시 동작구) : "배도 더 오른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옛날에는 3만 원 해도 웬만한 것 샀는데 살 수가 없을 정도로 많이 오른 것 같네요."

치솟는 재룟값에 식당 가격 같은 서비스물가가 연쇄적으로 오를 수밖에 없는 구좁니다.

<녹취> 김 형(식당 운영) : "(원자재 가격이) 지나치게 30~40% 정도 오르다 보니까 더 많이 팔아야 되는데 오는 손님은 제한이 돼 있고."

멈추지 않는 물가 오름세에 물가대책 장관회의까지 열렸습니다.

4년 만입니다.

봄배추 2천 톤을 앞당겨 출하하고 산란계 병아리 7만 마리를 수입하기로 했습니다.

공급을 늘려 가격을 잡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유일호(경제부총리) : "서민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농산물, 가공식품, 지방 공공요금의 안정을 위해서 최우선의 노력을 집중하겠습니다."

도시가스 요금은 동결하고 공공기관 수수료도 내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