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이제는 말할 수 있다”…스타들의 무명 시절
입력 2017.01.26 (07:29) 수정 2017.01.26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은 많은 사랑을 받으며 활약 중인 스타들 중엔, 유독 길었던 무명 시절을 보낸 이들이 있습니다.

이제는, 희망의 아이콘이 된 스타들의 그시절 이야기, 지금 만나보시죠.

<리포트>

<녹취> "축하해, 돼지 아빠."

이제는 자타공인 대세 스타가 된 라미란 씨에겐 20년이 넘는 무명 시절이 있었습니다.

얼마 전 달동네 신혼집을 찾아가 그때를 회상했는데요.

<녹취> 라미란(배우) : "그때는 연극할 때고, 거의 여기 나갈때쯤에는 여기 전기세를 못 낼 지경이었던 거야. 수입이 없으니까."

일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돈을 받지 못했던 서러운 기억들도 있습니다.

<녹취> 정태호(개그맨) : "허각 허공이랑 저랑 행사를 같이 오랫동안 했었거든요. 근데 사장님이 돈을 안 주고 도망을 갔죠."

이런 힘든 시기를 견디기 위해 뛰었던 아르바이트도 가지각색입니다.

<녹취> 하니(가수/EXID 멤버) : "집에서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했죠. 요즘은 (인형) 눈 붙이는 것도 얼마 안 주신다고."

<녹취> 라미란(배우) : "그래서 내가 했던 게 '벼룩시장'이었어. 겨울에 옷가지들 가지고 나가서, 돗자리 펴놓고…."

하지만 스타들 대부분은 이 시절이 결코 헛되지 않았다고 입을 모읍니다.

배우 유해진 씨는 이 경험을 바탕으로 무명배우 역을 실감나게 연기해 자신만의 흥행작을 만들어냈습니다.

<녹취> 유해진(배우) : "무명 배우는 제가 한때 그런 시절도 있었고 제가 직접 경험하면서 생활한 것이기 때문에 팁을 얻을 수 있었고."

데뷔 후 9년 간 스케줄이 없어 연습에만 매진했다는 황치열 씨는 이제 희망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했습니다.

<녹취> 황치열(가수) : "제가 무명이 좀 길었어요. 그래서 저의 도약이 지금도 반지하 옥상 옥탑에서 연습하고 계시는 모든 분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었으면 합니다."

고진감래 스타들의 활약, 대중에게도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 [문화광장] “이제는 말할 수 있다”…스타들의 무명 시절
    • 입력 2017-01-26 07:34:18
    • 수정2017-01-26 07:58: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금은 많은 사랑을 받으며 활약 중인 스타들 중엔, 유독 길었던 무명 시절을 보낸 이들이 있습니다.

이제는, 희망의 아이콘이 된 스타들의 그시절 이야기, 지금 만나보시죠.

<리포트>

<녹취> "축하해, 돼지 아빠."

이제는 자타공인 대세 스타가 된 라미란 씨에겐 20년이 넘는 무명 시절이 있었습니다.

얼마 전 달동네 신혼집을 찾아가 그때를 회상했는데요.

<녹취> 라미란(배우) : "그때는 연극할 때고, 거의 여기 나갈때쯤에는 여기 전기세를 못 낼 지경이었던 거야. 수입이 없으니까."

일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돈을 받지 못했던 서러운 기억들도 있습니다.

<녹취> 정태호(개그맨) : "허각 허공이랑 저랑 행사를 같이 오랫동안 했었거든요. 근데 사장님이 돈을 안 주고 도망을 갔죠."

이런 힘든 시기를 견디기 위해 뛰었던 아르바이트도 가지각색입니다.

<녹취> 하니(가수/EXID 멤버) : "집에서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했죠. 요즘은 (인형) 눈 붙이는 것도 얼마 안 주신다고."

<녹취> 라미란(배우) : "그래서 내가 했던 게 '벼룩시장'이었어. 겨울에 옷가지들 가지고 나가서, 돗자리 펴놓고…."

하지만 스타들 대부분은 이 시절이 결코 헛되지 않았다고 입을 모읍니다.

배우 유해진 씨는 이 경험을 바탕으로 무명배우 역을 실감나게 연기해 자신만의 흥행작을 만들어냈습니다.

<녹취> 유해진(배우) : "무명 배우는 제가 한때 그런 시절도 있었고 제가 직접 경험하면서 생활한 것이기 때문에 팁을 얻을 수 있었고."

데뷔 후 9년 간 스케줄이 없어 연습에만 매진했다는 황치열 씨는 이제 희망의 아이콘으로 급부상했습니다.

<녹취> 황치열(가수) : "제가 무명이 좀 길었어요. 그래서 저의 도약이 지금도 반지하 옥상 옥탑에서 연습하고 계시는 모든 분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었으면 합니다."

고진감래 스타들의 활약, 대중에게도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