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년 만에 ‘얼음 없는 한강’ 될 듯
입력 2017.01.26 (07:36) 수정 2017.01.26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은 추위가 누그러지지만, 어제까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졌죠.

이런 한파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한강이 얼지 않아 10년 만에 얼음 없는 한강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섭게 몰아친 한파 속에 서울의 한강 상류는 온통 얼음으로 뒤덮였습니다.

그러나 잠실대교 하류 쪽은 어디에도 얼음이 없어, 한파의 흔적을 찾기 힘듭니다.

1906년부터 111년간 한강의 결빙을 관측해온 노량진 앞 한강대교 상류 지점.

영하 10도 아래의 한파가 사흘째 되는 날 얼어붙는다고 알려졌지만, 한파가 닷새나 이어졌어도 얼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윤익상(기상청 예보관) : "이번 추위가 있기 전까지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유지하였고, 한강 물이 얼 만큼 충분한 낮은 기온이 유지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970년대까지도 한강대교 부근은 스케이트를 타고, 얼음낚시를 할 정도를 두껍게 얼었습니다.

그러나 1980년대 잠실 수중보가 만들어진 뒤 수심이 깊어지면서 꽁꽁 얼어붙는 한강의 옛 모습은 사라졌습니다.

한강이 얼지 않은 이유는 겨울 날씨가 계속 포근해져 추위의 강도가 예전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100여 년간 서울의 기온은 2.4도나 올랐고, 한강의 결빙 시기도 12월 중순에서 1월로 한 달 가까이 늦어졌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달에는 포근한 날이 많겠다며, 2006년 이후 10년 만에 한강이 얼지 않는 겨울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10년 만에 ‘얼음 없는 한강’ 될 듯
    • 입력 2017-01-26 07:42:16
    • 수정2017-01-26 08:03: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늘은 추위가 누그러지지만, 어제까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졌죠.

이런 한파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한강이 얼지 않아 10년 만에 얼음 없는 한강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섭게 몰아친 한파 속에 서울의 한강 상류는 온통 얼음으로 뒤덮였습니다.

그러나 잠실대교 하류 쪽은 어디에도 얼음이 없어, 한파의 흔적을 찾기 힘듭니다.

1906년부터 111년간 한강의 결빙을 관측해온 노량진 앞 한강대교 상류 지점.

영하 10도 아래의 한파가 사흘째 되는 날 얼어붙는다고 알려졌지만, 한파가 닷새나 이어졌어도 얼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윤익상(기상청 예보관) : "이번 추위가 있기 전까지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유지하였고, 한강 물이 얼 만큼 충분한 낮은 기온이 유지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970년대까지도 한강대교 부근은 스케이트를 타고, 얼음낚시를 할 정도를 두껍게 얼었습니다.

그러나 1980년대 잠실 수중보가 만들어진 뒤 수심이 깊어지면서 꽁꽁 얼어붙는 한강의 옛 모습은 사라졌습니다.

한강이 얼지 않은 이유는 겨울 날씨가 계속 포근해져 추위의 강도가 예전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100여 년간 서울의 기온은 2.4도나 올랐고, 한강의 결빙 시기도 12월 중순에서 1월로 한 달 가까이 늦어졌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달에는 포근한 날이 많겠다며, 2006년 이후 10년 만에 한강이 얼지 않는 겨울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