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고향 길인 줄 알고”…500km 잘못 가서야 인지
입력 2017.01.26 (20:33) 수정 2017.01.26 (20:5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국 춘절을 맞아 자전거를 타고 고향에 가던 한 남성이 500km를 간 후에야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사연이 소개돼 화젭니다.

이 남성은 작년 12월, 중국 산둥성 르자오에서 출발해 고향인 헤이룽장성 치치하얼로 가던 중, 무려 30일 만에 길을 잘못 잡았다는 걸 알게 됐다는데요.

출발지에서 500km 정도 갔을 때 자전거 금지 구역인 고속도로를 달리던 그를 교통경찰이 제지하면섭니다.

돈이 없어 1,700km나 떨어진 고향집을 자전거로 가려던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경찰은 그에게 기차표를 끊어줬다는데요.

덕분에 이 남성은 무사히 고향집에 갈 수 있게 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고향 길인 줄 알고”…500km 잘못 가서야 인지
    • 입력 2017-01-26 20:25:16
    • 수정2017-01-26 20:55:03
    글로벌24
중국 춘절을 맞아 자전거를 타고 고향에 가던 한 남성이 500km를 간 후에야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사연이 소개돼 화젭니다.

이 남성은 작년 12월, 중국 산둥성 르자오에서 출발해 고향인 헤이룽장성 치치하얼로 가던 중, 무려 30일 만에 길을 잘못 잡았다는 걸 알게 됐다는데요.

출발지에서 500km 정도 갔을 때 자전거 금지 구역인 고속도로를 달리던 그를 교통경찰이 제지하면섭니다.

돈이 없어 1,700km나 떨어진 고향집을 자전거로 가려던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경찰은 그에게 기차표를 끊어줬다는데요.

덕분에 이 남성은 무사히 고향집에 갈 수 있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