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연휴 맞아 해외로…인천공항 ‘인파’
입력 2017.01.26 (23:05) 수정 2017.01.26 (23:4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나흘간의 설 연휴에 해외여행 떠나는 분들도 많은데요.

공항도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행기 탑승 티켓을 발권 받으려는 승객들로 항공사 창구가 북새통을 이룹니다.

설 연휴, 귀성 대신 해외여행을 택한 사람들로 인천공항은 인파로 가득합니다.

오늘 하루 인천 공항을 통해 출국한 인원은 9만 4천여 명에 이릅니다.

이번 설 연휴 인천공항의 입출국자는 87만 명으로 지금까지 설 연휴중 하루 평균으론 최대 인팝니다.

대체 휴무제로 연휴가 길어진 탓도 있지만 명절을 해외에서 보내는 문화가 어느 정도 정착된 것도 이유로 보입니다.

<인터뷰> 양관식(전북 전주시) : "저희는 제사나 뭐 이런걸 안 지내기 때문에 이번 여행 가서 교감도 좀 하고. 여러가지로 많은 얘기를 하고 오려고 합니다."

한 설문 조사에서는 '설에 고향 대신 해외여행을 가는 것'에 62%가 긍정적으로 답하기도 했습니다.

인천공항은 설 연휴 혼잡에 대비해 평소보다 30분 이른 새벽 6시부터 수속 절차를 시작합니다.

또, 공항과 도심을 오가는 심야버스 운행 횟수가 늘어나고 공항 철도 운행 시간도 연장됩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설 연휴 맞아 해외로…인천공항 ‘인파’
    • 입력 2017-01-26 23:09:13
    • 수정2017-01-26 23:40: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나흘간의 설 연휴에 해외여행 떠나는 분들도 많은데요.

공항도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행기 탑승 티켓을 발권 받으려는 승객들로 항공사 창구가 북새통을 이룹니다.

설 연휴, 귀성 대신 해외여행을 택한 사람들로 인천공항은 인파로 가득합니다.

오늘 하루 인천 공항을 통해 출국한 인원은 9만 4천여 명에 이릅니다.

이번 설 연휴 인천공항의 입출국자는 87만 명으로 지금까지 설 연휴중 하루 평균으론 최대 인팝니다.

대체 휴무제로 연휴가 길어진 탓도 있지만 명절을 해외에서 보내는 문화가 어느 정도 정착된 것도 이유로 보입니다.

<인터뷰> 양관식(전북 전주시) : "저희는 제사나 뭐 이런걸 안 지내기 때문에 이번 여행 가서 교감도 좀 하고. 여러가지로 많은 얘기를 하고 오려고 합니다."

한 설문 조사에서는 '설에 고향 대신 해외여행을 가는 것'에 62%가 긍정적으로 답하기도 했습니다.

인천공항은 설 연휴 혼잡에 대비해 평소보다 30분 이른 새벽 6시부터 수속 절차를 시작합니다.

또, 공항과 도심을 오가는 심야버스 운행 횟수가 늘어나고 공항 철도 운행 시간도 연장됩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