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권 개입 혐의 포착…유재경 대사 소환
입력 2017.01.31 (09:31) 수정 2017.01.31 (10:1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최순실 씨가 미얀마 공적 개발 원조 사업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한 혐의를 포착하고,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특검은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문체부 직원들도 조사했는데, 우병우 전 민정수석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연결합니다.

<질문>
최준혁 기자,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가 특검에 소환됐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전 미얀마에서 귀국한 유 대사는 조금 전인 9시 10분쯤 이곳 특검 사무실에 출석했습니다.

최 씨가 정부의 미얀바 공적개발원조 사업, 'K타운 사업' 과정에서 이권을 챙기려한 혐의와 관련한 참고인 신분입니다.

유 대사는 최 씨의 입김으로 미얀마 대사에 임명됐다는 의혹에 대해 '누군가가 어떤 저의를 갖고 자신을 추천했다면 잘못 본 것'이라고 말한 뒤 조사실로 올라갔습니다.

K타운 사업은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760억 원 규모의 사업인데, 타당성 부족으로 무산됐습니다.

특검팀은 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주는 대가로 최 씨가 일부 지분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유 대사를 상대로 미얀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삼성 임원 출신인 유 대사가 지난해 대사로 임명되기 전 최 씨와 면담을 가진 경위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팀은 소환 요구에 불응한 최 씨에 대해 오늘 다시 체포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질문>
좌천성 인사를 당한 문체부 직원들 조사에선 특검이 무엇을 확인하려 한건가요?

<답변>
문체부 국과장급 직원 5명에 대한 좌천성 인사가 지난해에 있었는데요.

민정수석실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서 해당 직원들을 조사한 겁니다.

특검 조사에서 문체부 직원들은 민정수석실로부터 명단이 내려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인사 조치하라는 지시만 내려와서 문체부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이 직무 범위를 넘어서 부당한 지시를 했다는 점이 확인된다면,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특검팀은 사실관계 파악이 마무리되는대로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이권 개입 혐의 포착…유재경 대사 소환
    • 입력 2017-01-31 09:33:46
    • 수정2017-01-31 10:14:11
    930뉴스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최순실 씨가 미얀마 공적 개발 원조 사업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한 혐의를 포착하고,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특검은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문체부 직원들도 조사했는데, 우병우 전 민정수석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연결합니다.

<질문>
최준혁 기자,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가 특검에 소환됐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전 미얀마에서 귀국한 유 대사는 조금 전인 9시 10분쯤 이곳 특검 사무실에 출석했습니다.

최 씨가 정부의 미얀바 공적개발원조 사업, 'K타운 사업' 과정에서 이권을 챙기려한 혐의와 관련한 참고인 신분입니다.

유 대사는 최 씨의 입김으로 미얀마 대사에 임명됐다는 의혹에 대해 '누군가가 어떤 저의를 갖고 자신을 추천했다면 잘못 본 것'이라고 말한 뒤 조사실로 올라갔습니다.

K타운 사업은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한 760억 원 규모의 사업인데, 타당성 부족으로 무산됐습니다.

특검팀은 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주는 대가로 최 씨가 일부 지분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유 대사를 상대로 미얀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삼성 임원 출신인 유 대사가 지난해 대사로 임명되기 전 최 씨와 면담을 가진 경위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팀은 소환 요구에 불응한 최 씨에 대해 오늘 다시 체포영장을 청구할 계획입니다.

<질문>
좌천성 인사를 당한 문체부 직원들 조사에선 특검이 무엇을 확인하려 한건가요?

<답변>
문체부 국과장급 직원 5명에 대한 좌천성 인사가 지난해에 있었는데요.

민정수석실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서 해당 직원들을 조사한 겁니다.

특검 조사에서 문체부 직원들은 민정수석실로부터 명단이 내려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인사 조치하라는 지시만 내려와서 문체부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이 직무 범위를 넘어서 부당한 지시를 했다는 점이 확인된다면,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특검팀은 사실관계 파악이 마무리되는대로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