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순실, 미얀마 ‘K타운 사업’ 이권개입 혐의 포착
입력 2017.01.31 (12:00) 수정 2017.01.31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최순실 씨가 미얀마 공적 개발 원조 사업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한 혐의를 포착하고,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특검은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문체부 직원들도 조사했는데, 우병우 전 민정수석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연결합니다.

최준혁 기자,

<질문>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가 특검에 소환됐죠?

<답변>
네, 오늘 오전 미얀마에서 귀국한 유 대사는 곧바로 이곳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3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삼성 임원 출신인 유 대사가 지난해 미얀마 대사에 임명되는 과정에 최순실 씨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요.

먼저 유 대사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녹취> 유재경(주 미얀마 대사) : "누군가가 어떤 저의를 갖고 저를 이 자리에 추천했다면 '사람을 잘못 봤었다'라는 건 제가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특검팀은 최 씨가 정부의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 'K타운 사업' 과정에서 이권을 챙기려한 혐의를 포착한 상탭니다.

이를 위해 최 씨가 유 대사 임명에 개입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추진한 760억 원 규모의 K타운 사업은 타당성 부족으로 무산됐는데요.

특검팀은 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주는 대가로 최 씨가 일부 지분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유 대사를 상대로 미얀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유 대사가 임명 전 최 씨와 면담을 가진 경위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소환 요구에 불응한 최 씨에 대해 이르면 오늘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다시 청구할 계획입니다.

<질문>
좌천성 인사를 당한 문체부 직원들 조사에선 특검이 무엇을 확인하려 한건가요?

<답변>
문체부 국과장급 직원 5명에 대한 좌천성 인사가 지난해에 있었는데요.

민정수석실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서 해당 직원들을 조사한 겁니다.

특검 조사에서 문체부 직원들은 민정수석실로부터 명단이 내려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인사 조치하라는 지시가 내려와서 문체부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이 직무 범위를 넘어서 부당한 지시를 했다는 점이 확인된다면,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특검팀은 사실관계 파악이 마무리되는대로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최순실, 미얀마 ‘K타운 사업’ 이권개입 혐의 포착
    • 입력 2017-01-31 12:03:51
    • 수정2017-01-31 13:00:15
    뉴스 12
<앵커 멘트>

박영수 특검팀이 최순실 씨가 미얀마 공적 개발 원조 사업을 통해 이권을 챙기려 한 혐의를 포착하고, 유재경 미얀마 대사를 소환했습니다.

특검은 좌천성 인사를 당한 것으로 지목된 문체부 직원들도 조사했는데, 우병우 전 민정수석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연결합니다.

최준혁 기자,

<질문>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가 특검에 소환됐죠?

<답변>
네, 오늘 오전 미얀마에서 귀국한 유 대사는 곧바로 이곳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3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삼성 임원 출신인 유 대사가 지난해 미얀마 대사에 임명되는 과정에 최순실 씨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요.

먼저 유 대사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녹취> 유재경(주 미얀마 대사) : "누군가가 어떤 저의를 갖고 저를 이 자리에 추천했다면 '사람을 잘못 봤었다'라는 건 제가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특검팀은 최 씨가 정부의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 'K타운 사업' 과정에서 이권을 챙기려한 혐의를 포착한 상탭니다.

이를 위해 최 씨가 유 대사 임명에 개입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추진한 760억 원 규모의 K타운 사업은 타당성 부족으로 무산됐는데요.

특검팀은 이 사업에 민간 사업자를 참여시켜주는 대가로 최 씨가 일부 지분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유 대사를 상대로 미얀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 유 대사가 임명 전 최 씨와 면담을 가진 경위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검팀은 소환 요구에 불응한 최 씨에 대해 이르면 오늘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영장을 다시 청구할 계획입니다.

<질문>
좌천성 인사를 당한 문체부 직원들 조사에선 특검이 무엇을 확인하려 한건가요?

<답변>
문체부 국과장급 직원 5명에 대한 좌천성 인사가 지난해에 있었는데요.

민정수석실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서 해당 직원들을 조사한 겁니다.

특검 조사에서 문체부 직원들은 민정수석실로부터 명단이 내려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인사 조치하라는 지시가 내려와서 문체부 내부에서도 일부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이 직무 범위를 넘어서 부당한 지시를 했다는 점이 확인된다면,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특검팀은 사실관계 파악이 마무리되는대로 우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