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 외딴 섬에 가두기로
입력 2017.01.31 (20:32) 수정 2017.01.31 (21:0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방글라데시 정부가 미얀마 군의 탄압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온 로힝야족 난민들을 외딴섬에 가두기로 해 논란입니다.

외신들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정부는 수만 명의 로힝야 족 난민의 신원확인과 이주 작업을 추진할 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들을 미얀마로 송환하기 앞서 텐가르 차르 섬으로 보낼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섬은 강의 퇴적물이 쌓여 형성된 섬으로 지도상에도 표시되지 않는 곳인데요.

현지 관리들은 겨울철에만 접근할 수 있어 해적들의 피난처로 이용되는데다 몬순 기간에는 홍수가 빈번해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이라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인권단체들도 방글라데시 정부의 계획에 강한 반대를 표명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 외딴 섬에 가두기로
    • 입력 2017-01-31 20:35:31
    • 수정2017-01-31 21:01:59
    글로벌24
방글라데시 정부가 미얀마 군의 탄압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온 로힝야족 난민들을 외딴섬에 가두기로 해 논란입니다.

외신들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정부는 수만 명의 로힝야 족 난민의 신원확인과 이주 작업을 추진할 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들을 미얀마로 송환하기 앞서 텐가르 차르 섬으로 보낼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섬은 강의 퇴적물이 쌓여 형성된 섬으로 지도상에도 표시되지 않는 곳인데요.

현지 관리들은 겨울철에만 접근할 수 있어 해적들의 피난처로 이용되는데다 몬순 기간에는 홍수가 빈번해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이라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인권단체들도 방글라데시 정부의 계획에 강한 반대를 표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