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휴 뒤 한파 맹위…전국이 ‘꽁꽁’
입력 2017.01.31 (21:29) 수정 2017.02.01 (10: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명절 연휴가 끝나자 마자 몰아닥친 한파에, 오늘(31일)은 잔뜩 움츠러든 하루였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연휴를 마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시민들의 출근길 표정을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막 동이 트기 시작한 오전 7시 무렵.

출근길 도심의 수은주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목도리, 귀마개에 털모자까지 눌러쓴 시민들은 얼어붙은 길에서 종종걸음을 해야 했습니다.

<인터뷰> 임명은(서울 구로구) : "오늘 날씨가 너무 추웠는데 바닥이 다 얼어있어 가지고 미끄러질 것 같아서 좀 걱정이에요."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지하철로 향하는 사람들도 파고드는 찬바람에 몸이 얼어붙었습니다.

<인터뷰> 박아람(경기도 용인시) : "부산에 있다가 올라왔는데 너무 춥고요. 출근하기 싫어요."

최강 한파 속에서도 설 연휴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 시민들은 출근길을 재촉했습니다.

<인터뷰> 한용민(서울 은평구) : "제가 부서가 바뀐지, 이번에 처음 바뀌어서. 부서 바뀐 만큼 이동한 부서에서 사람들한테 인정 받는 그런 한 해가 됐으면 좋겠어요."

영하 10도 이하 맹추위가 사흘 이상 계속돼야 얼어붙는다는 한강엔 오전 한 때 옅은 살얼음이 꼈습니다.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강원도 한탄강 상류에선 쏟아지던 폭포도 그대로 얼어붙였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기온이 영하에 머물면서 한낮에도 추위는 사드러들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연휴 뒤 한파 맹위…전국이 ‘꽁꽁’
    • 입력 2017-01-31 21:34:00
    • 수정2017-02-01 10:02:08
    뉴스 9
<앵커 멘트>

명절 연휴가 끝나자 마자 몰아닥친 한파에, 오늘(31일)은 잔뜩 움츠러든 하루였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연휴를 마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시민들의 출근길 표정을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막 동이 트기 시작한 오전 7시 무렵.

출근길 도심의 수은주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목도리, 귀마개에 털모자까지 눌러쓴 시민들은 얼어붙은 길에서 종종걸음을 해야 했습니다.

<인터뷰> 임명은(서울 구로구) : "오늘 날씨가 너무 추웠는데 바닥이 다 얼어있어 가지고 미끄러질 것 같아서 좀 걱정이에요."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도, 지하철로 향하는 사람들도 파고드는 찬바람에 몸이 얼어붙었습니다.

<인터뷰> 박아람(경기도 용인시) : "부산에 있다가 올라왔는데 너무 춥고요. 출근하기 싫어요."

최강 한파 속에서도 설 연휴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 시민들은 출근길을 재촉했습니다.

<인터뷰> 한용민(서울 은평구) : "제가 부서가 바뀐지, 이번에 처음 바뀌어서. 부서 바뀐 만큼 이동한 부서에서 사람들한테 인정 받는 그런 한 해가 됐으면 좋겠어요."

영하 10도 이하 맹추위가 사흘 이상 계속돼야 얼어붙는다는 한강엔 오전 한 때 옅은 살얼음이 꼈습니다.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강원도 한탄강 상류에선 쏟아지던 폭포도 그대로 얼어붙였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기온이 영하에 머물면서 한낮에도 추위는 사드러들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