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통 온도 220도…화목 보일러 과열 주의!
입력 2017.02.02 (12:43) 수정 2017.02.02 (12:5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목재 등 땔감을 태우는 화목보일러 가동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화목보일러는 연통의 온도가 쉽게 올라갈 수 있어 그만큼 화재 위험이 큽니다.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붙은 야산이 무섭게 타오릅니다.

주택에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으면서 임야 500㎡와 가정집을 모두 태웠습니다.

화목보일러 연통 과열이 원인이었습니다.

이런 화목보일러 화재가 이번 겨울 들어서만 180여 건.

전체 난방용품 화재의 1/4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적당량의 땔감을 넣었을 때 화목보일러 연통의 온도는 섭씨 50도에서 70도 사이!

이번엔 연료통에 땔감을 가득 채워봤습니다.

<인터뷰> 조순옥(청양군 대치면) : "밤에는 춥든 안 춥든 최대한 넣고 자야 12시간 (온기가)가니까 많이 넣어야죠."

연통의 온도가 빠르게 오르더니 20분쯤 지나자 220도를 넘어섭니다.

연통에 종이를 가져다 대자 흰 연기를 내며 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특히 연통에 재가 쌓여 막히면 화재 위험은 더 커집니다.

<인터뷰> 오세혁(청양소방서 화재조사반) : "숯 역할을 해서 표면온도가 300도까지 올라가게 됩니다. 이럴 경우 복사열에 의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니 한달에 한번 정도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주셔야 합니다."

또 붙티가 튀지 않도록 재를 자주 치우고, 보일러 반경 2~3m 안에는 탈 물건을 치워야 화재를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연통 온도 220도…화목 보일러 과열 주의!
    • 입력 2017-02-02 12:44:29
    • 수정2017-02-02 12:50:03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목재 등 땔감을 태우는 화목보일러 가동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화목보일러는 연통의 온도가 쉽게 올라갈 수 있어 그만큼 화재 위험이 큽니다.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붙은 야산이 무섭게 타오릅니다.

주택에 난 불이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으면서 임야 500㎡와 가정집을 모두 태웠습니다.

화목보일러 연통 과열이 원인이었습니다.

이런 화목보일러 화재가 이번 겨울 들어서만 180여 건.

전체 난방용품 화재의 1/4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적당량의 땔감을 넣었을 때 화목보일러 연통의 온도는 섭씨 50도에서 70도 사이!

이번엔 연료통에 땔감을 가득 채워봤습니다.

<인터뷰> 조순옥(청양군 대치면) : "밤에는 춥든 안 춥든 최대한 넣고 자야 12시간 (온기가)가니까 많이 넣어야죠."

연통의 온도가 빠르게 오르더니 20분쯤 지나자 220도를 넘어섭니다.

연통에 종이를 가져다 대자 흰 연기를 내며 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특히 연통에 재가 쌓여 막히면 화재 위험은 더 커집니다.

<인터뷰> 오세혁(청양소방서 화재조사반) : "숯 역할을 해서 표면온도가 300도까지 올라가게 됩니다. 이럴 경우 복사열에 의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니 한달에 한번 정도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주셔야 합니다."

또 붙티가 튀지 않도록 재를 자주 치우고, 보일러 반경 2~3m 안에는 탈 물건을 치워야 화재를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