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MRI 찍다 뇌사’…프로포폴 사고 대책은?
입력 2017.02.02 (21:30) 수정 2017.02.02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윳빛을 띠고 있는 이 주사약이 바로 '프로포폴'입니다.

유명 팝스타 마이클잭슨이 과다 투약해서 숨진 약물인데 국내에서는 일명' 우유주사'로 알려져있습니다.

프로포폴은 짧은 시간 동안 작용하는 수면 마취제로 적은량을 주입할 경우 수면 상태가 됩니다.

때문에 요즘 성형수술이나 수면 내시경 같은 간단한 검사에도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간단한 검사를 받으러 갔다 이 프로포폴을 맞고 깨어나지 못하는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고, 사고를 막을 방법은 없는 걸까요?

박영민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달 전 허리 아픈 80대 노모를 모시고 동네 정형외과를 찾은 김 씨.

고령에 치매 초기라 의사는 MRI 검사 때 수면마취를 권했습니다.

그런데 노모는 검사를 마치고 깨어나지 못했습니다.

<녹취> 피해 환자 보호자(음성변조) : "전혀 의식도 없고, 심장이 마비된 상태에서 그때 갑자기 일이 이렇게 벌어지니까 간호사가 오고…."

프로포폴은 심박 수와 혈압을 떨어뜨려 적정량을 넘어서면 환자가 무호흡 상태에 빠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의사가 환자 상태를 세심하게 살피는 게 필요합니다.

<녹취> 담당 의사(음성변조) : "MRI를 저희가 몇백 건씩 찍으니까. 근데 보통 다 찍고 나서 들어갔는데…. 제가 옆에 있었거나 간호사라도 이렇게 있었으면 조금 더 사고를 방지했을…."

병원 측은 위험성을 설명하는 절차도 생략했습니다.

<녹취> 피해 환자 보호자(음성변조) : "걱정할 거 하나 없다. 우리가 계속 해왔던 거니까. 그래서 안심하고 갔죠."

모발 이식 수술을 받던 40대 여성이 갑자기 식물인간이 되고, 장 내시경 검사를 받으러 갔다 깨어나지 못해 응급실 신세를 지는 등 피해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가 잇따르자 대한의사협회는 지난해 시술자 외에 환자의 상태를 지켜볼 제3의 의료진을 두라는 자체 지침까지 마련했습니다.

<인터뷰> 김덕경(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 "진정기록지에 어떤 제삼자의 서명이 있어야 하고. 뭐 그런 기록이 있어야 한다. 이런 게 아직은 법률적인 요구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현재 의료계에서는 프로포폴 마취도 전신 마취처럼 엄격히 관리하자는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앵커&리포트] ‘MRI 찍다 뇌사’…프로포폴 사고 대책은?
    • 입력 2017-02-02 21:37:44
    • 수정2017-02-02 22:34:57
    뉴스 9
<앵커 멘트>

우윳빛을 띠고 있는 이 주사약이 바로 '프로포폴'입니다.

유명 팝스타 마이클잭슨이 과다 투약해서 숨진 약물인데 국내에서는 일명' 우유주사'로 알려져있습니다.

프로포폴은 짧은 시간 동안 작용하는 수면 마취제로 적은량을 주입할 경우 수면 상태가 됩니다.

때문에 요즘 성형수술이나 수면 내시경 같은 간단한 검사에도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간단한 검사를 받으러 갔다 이 프로포폴을 맞고 깨어나지 못하는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고, 사고를 막을 방법은 없는 걸까요?

박영민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달 전 허리 아픈 80대 노모를 모시고 동네 정형외과를 찾은 김 씨.

고령에 치매 초기라 의사는 MRI 검사 때 수면마취를 권했습니다.

그런데 노모는 검사를 마치고 깨어나지 못했습니다.

<녹취> 피해 환자 보호자(음성변조) : "전혀 의식도 없고, 심장이 마비된 상태에서 그때 갑자기 일이 이렇게 벌어지니까 간호사가 오고…."

프로포폴은 심박 수와 혈압을 떨어뜨려 적정량을 넘어서면 환자가 무호흡 상태에 빠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의사가 환자 상태를 세심하게 살피는 게 필요합니다.

<녹취> 담당 의사(음성변조) : "MRI를 저희가 몇백 건씩 찍으니까. 근데 보통 다 찍고 나서 들어갔는데…. 제가 옆에 있었거나 간호사라도 이렇게 있었으면 조금 더 사고를 방지했을…."

병원 측은 위험성을 설명하는 절차도 생략했습니다.

<녹취> 피해 환자 보호자(음성변조) : "걱정할 거 하나 없다. 우리가 계속 해왔던 거니까. 그래서 안심하고 갔죠."

모발 이식 수술을 받던 40대 여성이 갑자기 식물인간이 되고, 장 내시경 검사를 받으러 갔다 깨어나지 못해 응급실 신세를 지는 등 피해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고가 잇따르자 대한의사협회는 지난해 시술자 외에 환자의 상태를 지켜볼 제3의 의료진을 두라는 자체 지침까지 마련했습니다.

<인터뷰> 김덕경(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 "진정기록지에 어떤 제삼자의 서명이 있어야 하고. 뭐 그런 기록이 있어야 한다. 이런 게 아직은 법률적인 요구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현재 의료계에서는 프로포폴 마취도 전신 마취처럼 엄격히 관리하자는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