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연성 소재 수두룩?…대피 방송도 뒷북
입력 2017.02.05 (21:09) 수정 2017.02.06 (10: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화재는, 불에 탄 면적에 비해서 유독,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순식간에 유독가스가 퍼졌기 때문인데, 불에 잘 타는 가연성 소재를 써 안전기준을 어겼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대피방송은 119에 신고한지 18분이 지나서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불이 나자마자 유독 가스가 짧은 시간 안에 건물 전체로 퍼졌습니다.

264제곱미터 정도 불에 탔는데 4명이 숨지고 50명 가까운 사람들이 다친 이유입니다.

<녹취> 김문정(목격자) : "1, 2분 사이에 연기가 치솟아 올라오더라고요. 순식간에 연기가 막 퍼진 것 같아요. 4층으로."

불이 난 놀이 시설은 3층에 있지만 66층 주상복합 건물과 연결돼 있어 11층 이상의 고층 건물에 적용되는 안전 기준에 따라야 합니다.

현행법상 불에 잘 타지 않게 방염 처리된 재료를 실내 장식물 등으로 써야 합니다.

하지만 소방서에 신고된 방염 물품은 천장과 벽체에 사용된 목재가 전부였습니다.

<녹취> 소방관계자(음성변조) : "전체적인 가연성 물질에 다 한 게 아니고요. 합판을 사용한 목재 부분에 대해서 방염 처리를 한 사항입니다."

때문에 작업장 주변에 가연성 소재가 있었거나 애초에 방염이 되지 않는 물품을 썼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녹취> 이용재(경민대 소방안전학과 교수) : "기존의 가연성 물품에 (불꽃이) 튀었을 가능성이 90%이고, (철거 작업 때) 가연성 물품을 적체해놓았을 가능성도 있죠."

대피 방송이 지체됐다는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사고 당시, 소방서 내부 상황보고서를 보면, 119에 신고한 지 18분이 지나서야, 대피방송을 했습니다.

<녹취> 화재 당시 상가 주민(음성변조) : "(대피)방송은 나오긴 나왔는데, 조금 지나고 나왔던 거 같긴 해요. 사이렌도 조금 늦게 울리고..."

소방 법규가 지켜졌는지, 불이 나고 적절한 조치가 이뤄졌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가연성 소재 수두룩?…대피 방송도 뒷북
    • 입력 2017-02-05 21:12:28
    • 수정2017-02-06 10:17:05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화재는, 불에 탄 면적에 비해서 유독,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순식간에 유독가스가 퍼졌기 때문인데, 불에 잘 타는 가연성 소재를 써 안전기준을 어겼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대피방송은 119에 신고한지 18분이 지나서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불이 나자마자 유독 가스가 짧은 시간 안에 건물 전체로 퍼졌습니다.

264제곱미터 정도 불에 탔는데 4명이 숨지고 50명 가까운 사람들이 다친 이유입니다.

<녹취> 김문정(목격자) : "1, 2분 사이에 연기가 치솟아 올라오더라고요. 순식간에 연기가 막 퍼진 것 같아요. 4층으로."

불이 난 놀이 시설은 3층에 있지만 66층 주상복합 건물과 연결돼 있어 11층 이상의 고층 건물에 적용되는 안전 기준에 따라야 합니다.

현행법상 불에 잘 타지 않게 방염 처리된 재료를 실내 장식물 등으로 써야 합니다.

하지만 소방서에 신고된 방염 물품은 천장과 벽체에 사용된 목재가 전부였습니다.

<녹취> 소방관계자(음성변조) : "전체적인 가연성 물질에 다 한 게 아니고요. 합판을 사용한 목재 부분에 대해서 방염 처리를 한 사항입니다."

때문에 작업장 주변에 가연성 소재가 있었거나 애초에 방염이 되지 않는 물품을 썼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녹취> 이용재(경민대 소방안전학과 교수) : "기존의 가연성 물품에 (불꽃이) 튀었을 가능성이 90%이고, (철거 작업 때) 가연성 물품을 적체해놓았을 가능성도 있죠."

대피 방송이 지체됐다는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사고 당시, 소방서 내부 상황보고서를 보면, 119에 신고한 지 18분이 지나서야, 대피방송을 했습니다.

<녹취> 화재 당시 상가 주민(음성변조) : "(대피)방송은 나오긴 나왔는데, 조금 지나고 나왔던 거 같긴 해요. 사이렌도 조금 늦게 울리고..."

소방 법규가 지켜졌는지, 불이 나고 적절한 조치가 이뤄졌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