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야 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 본격화
입력 2017.02.15 (06:54) 수정 2017.02.15 (07: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00년 넘게 한반도 고대문화의 한 축을 차지하던 가야는, 문헌 자료가 거의 없어 역사적 조명을 제대로 받지 못했는데요.

한반도 고대사의 비밀을 간직한 가야 고분군이 세계 문화유산 도전에 나섭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야 건국설화가 깃든 구지봉 아래, 높이 20미터 완만한 구릉이 펼쳐집니다.

3세기-5세기, 화려한 철기 문화를 꽃피웠던 금관가야 묘역입니다.

주 능선부에는 지배층, 평지에는 피지배층 무덤이 있습니다.

출토된 유물 3천 여 점 가운데는 중국 유목민의 말 장식과 왜나라 방패 장식도 있습니다.

<인터뷰> 심재용(대성동 고분박물관 학예사) : "김해 대성동 고분박물관 학예사 "동북아시아와 교류를 했다고 하는 명확한 증거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철의 왕국, 가야 문명의 유산을 고스란히 간직한 가야 고분군의 세계문화 유산 등재가 본격 추진됩니다.

경남과 경북 등 5개 자치단체가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추진단을 발족시켰습니다.

등재 대상은 경남 김해 대성동과 함안 말이산,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등 3곳, 추진단은 2019년쯤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강소기(경남도 문화재 담당 사무관) : "세계 유산 등재를 위한 목록 신청을 하면서, 위원들의 전문적인 지식이나 경험에 대한 자문과 조언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잊혀진 왕국, 가야의 비밀을 간직한 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통해 그 인류사적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가야 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 본격화
    • 입력 2017-02-15 06:56:27
    • 수정2017-02-15 07:20: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500년 넘게 한반도 고대문화의 한 축을 차지하던 가야는, 문헌 자료가 거의 없어 역사적 조명을 제대로 받지 못했는데요.

한반도 고대사의 비밀을 간직한 가야 고분군이 세계 문화유산 도전에 나섭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야 건국설화가 깃든 구지봉 아래, 높이 20미터 완만한 구릉이 펼쳐집니다.

3세기-5세기, 화려한 철기 문화를 꽃피웠던 금관가야 묘역입니다.

주 능선부에는 지배층, 평지에는 피지배층 무덤이 있습니다.

출토된 유물 3천 여 점 가운데는 중국 유목민의 말 장식과 왜나라 방패 장식도 있습니다.

<인터뷰> 심재용(대성동 고분박물관 학예사) : "김해 대성동 고분박물관 학예사 "동북아시아와 교류를 했다고 하는 명확한 증거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철의 왕국, 가야 문명의 유산을 고스란히 간직한 가야 고분군의 세계문화 유산 등재가 본격 추진됩니다.

경남과 경북 등 5개 자치단체가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추진단을 발족시켰습니다.

등재 대상은 경남 김해 대성동과 함안 말이산,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등 3곳, 추진단은 2019년쯤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강소기(경남도 문화재 담당 사무관) : "세계 유산 등재를 위한 목록 신청을 하면서, 위원들의 전문적인 지식이나 경험에 대한 자문과 조언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잊혀진 왕국, 가야의 비밀을 간직한 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통해 그 인류사적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