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경 부대 ‘폭언·폭행’…부실조사에 은폐 의혹
입력 2017.02.16 (19:21) 수정 2017.02.16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의 한 의무경찰 부대에서 경찰 지휘관이 1년 가까이 부대원 10여 명에게 가혹행위를 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뒤늦게 해당 지휘관을 대기발령 조치했지만 피해 대원들의 호소를 외면해왔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혹행위 의혹이 불거진 대구경찰청 소속의 기동대.

이 부대 대원 10명은 중대장인 김모 경감과 소대장인 류모 경사가 지난해 3월부터 대원들에게 가혹행위를 해 왔다고 군 인권센터에 폭로했습니다.

잘못을 추궁한다는 이유로 무전기로 대원들의 머리를 내려치거나 얼굴에 낙서를 하는 등 모욕했다는 겁니다.

<녹취> 피해 대원(음성변조) : "개인 빨래를 시키키도 하고, 가슴도 수시로 꼬집고 욕설도 하고 맞은 적도 있고요."

지난해 9월 전역한 한 대원의 신고로 이 부대의 복무점검이 진행됐지만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부대원들은 당시 중대장과 소대장이 "신고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대원들을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대구지방경찰청 작전의경계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 보호를 제대로 안 한게 맞습니다. 사실 관계를 밝히기가...내용이 좀 안나오고 해서."

경찰은 뒤늦게 해당 중대장과 소대장을 대기발령 조치했습니다.

<인터뷰> 손영진(대구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 : "인권 침해에 대해서 구체적인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그동안 경찰에 의한 복무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관해서 사실관계를 조사 중에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 대원들 가운데 희망자는 다른 부서로 옮기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의경 부대 ‘폭언·폭행’…부실조사에 은폐 의혹
    • 입력 2017-02-16 19:24:35
    • 수정2017-02-16 19:33:32
    뉴스 7
<앵커 멘트>

대구의 한 의무경찰 부대에서 경찰 지휘관이 1년 가까이 부대원 10여 명에게 가혹행위를 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경찰은 뒤늦게 해당 지휘관을 대기발령 조치했지만 피해 대원들의 호소를 외면해왔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혹행위 의혹이 불거진 대구경찰청 소속의 기동대.

이 부대 대원 10명은 중대장인 김모 경감과 소대장인 류모 경사가 지난해 3월부터 대원들에게 가혹행위를 해 왔다고 군 인권센터에 폭로했습니다.

잘못을 추궁한다는 이유로 무전기로 대원들의 머리를 내려치거나 얼굴에 낙서를 하는 등 모욕했다는 겁니다.

<녹취> 피해 대원(음성변조) : "개인 빨래를 시키키도 하고, 가슴도 수시로 꼬집고 욕설도 하고 맞은 적도 있고요."

지난해 9월 전역한 한 대원의 신고로 이 부대의 복무점검이 진행됐지만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부대원들은 당시 중대장과 소대장이 "신고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대원들을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대구지방경찰청 작전의경계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 보호를 제대로 안 한게 맞습니다. 사실 관계를 밝히기가...내용이 좀 안나오고 해서."

경찰은 뒤늦게 해당 중대장과 소대장을 대기발령 조치했습니다.

<인터뷰> 손영진(대구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 : "인권 침해에 대해서 구체적인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그동안 경찰에 의한 복무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관해서 사실관계를 조사 중에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 대원들 가운데 희망자는 다른 부서로 옮기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