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라 읽는 재미가 있다!…‘독립서점’ 전성시대
입력 2017.02.16 (19:30) 수정 2017.02.16 (20:0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베스트셀러를 중심으로 책을 진열하는 대형서점과 달리, 관심분야나 취향에 따라 다양한 책들을 골라 펼쳐놓는 독립서점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작지만 강한 동네서점, 독립서점의 세계를 송명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남산 아래 비탈길에 자리잡은 작은 서점.

대부분 1인 출판사에서 소량으로 찍어낸 것들입니다.

아파트의 재미있는 이름체를 모은 책이 눈길을 끕니다.

대형서점에서는 찾기 힘든 책입니다.

<인터뷰> 강영규(스토리지북앤필름 대표) : "굉장히 작은 주택들의 이름도 글씨체가 멋있는 것들이 많은데 그런 것들이 없어지기 전에 기록하는 차원에서 만든 책이거든요."

음악과 관련된 책만을 모은 이 서점은 주말이면 공연장으로 변합니다.

<인터뷰> 박미리새(라이너노트 이사) : "책 사고 끝나는 공간이 아니라 사람들이 와서 이렇게 사유할 수 있는 그런 사랑방같은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작지만 개성 넘치는 서점, 이른바 '독립서점'이 늘고 있습니다.

불과 4~5년 사이에 전국에 100개 넘는 독립서점이 문을 열었습니다.

베스트셀러 순위에 얽매이지 않고 희소성 있는 1인 출판물이나 다양한 책들을 선별해 소개하면서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지영(고객) : "좀 더 다양하고, '어 이런 책도 있었네' 하는 것들을 쉽게 접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아요."

뜻밖의 책을 발견하고 관심분야에 집중할 수 있는 곳.

독립서점은 단순한 책방을 넘어 문화공간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골라 읽는 재미가 있다!…‘독립서점’ 전성시대
    • 입력 2017-02-16 19:32:11
    • 수정2017-02-16 20:02:20
    뉴스 7
<앵커 멘트>

베스트셀러를 중심으로 책을 진열하는 대형서점과 달리, 관심분야나 취향에 따라 다양한 책들을 골라 펼쳐놓는 독립서점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작지만 강한 동네서점, 독립서점의 세계를 송명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남산 아래 비탈길에 자리잡은 작은 서점.

대부분 1인 출판사에서 소량으로 찍어낸 것들입니다.

아파트의 재미있는 이름체를 모은 책이 눈길을 끕니다.

대형서점에서는 찾기 힘든 책입니다.

<인터뷰> 강영규(스토리지북앤필름 대표) : "굉장히 작은 주택들의 이름도 글씨체가 멋있는 것들이 많은데 그런 것들이 없어지기 전에 기록하는 차원에서 만든 책이거든요."

음악과 관련된 책만을 모은 이 서점은 주말이면 공연장으로 변합니다.

<인터뷰> 박미리새(라이너노트 이사) : "책 사고 끝나는 공간이 아니라 사람들이 와서 이렇게 사유할 수 있는 그런 사랑방같은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작지만 개성 넘치는 서점, 이른바 '독립서점'이 늘고 있습니다.

불과 4~5년 사이에 전국에 100개 넘는 독립서점이 문을 열었습니다.

베스트셀러 순위에 얽매이지 않고 희소성 있는 1인 출판물이나 다양한 책들을 선별해 소개하면서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지영(고객) : "좀 더 다양하고, '어 이런 책도 있었네' 하는 것들을 쉽게 접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아요."

뜻밖의 책을 발견하고 관심분야에 집중할 수 있는 곳.

독립서점은 단순한 책방을 넘어 문화공간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