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헌재 출석 막판 고심…‘신문 부담’이 변수
입력 2017.02.22 (06:19) 수정 2017.02.22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이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박 대통령이 최후 변론에 출석할지 주목됩니다.

대통령 측은 오늘 열리는 재판에서 출석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헌법재판소는 오늘 안종범 전 수석에 대한 신문을 끝으로 탄핵심판 증인 신문을 마무리합니다.

헌재가 박근혜 대통령의 최후변론 출석 여부를 오늘 알려 달라고 요청한 만큼, 이에 대한 대통령 측의 답변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 대리인단 측 관계자는 내부 논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의견을 밝히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과 "현직 대통령이 법정에 서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맞섰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 측은 헌재에 출석해 억울함을 호소하고 탄핵의 부당성을 설득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왔습니다.

대통령을 뇌물 수수의 피의자로 입건한 특검의 대면 조사 보다 헌재 출석에 우선순위를 둔 겁니다.

하지만, 헌재가 "대통령이 출석하면 재판부와 국회 소추위원단의 신문을 받아야 한다"고 법률 해석을 내리면서 고심하고 있습니다.

심판정에서 국회 소추위원과 재판부의 신문을 받아야 하는 데다 헌정 사상 처음 법정 신문을 받은 현직 대통령으로 기록되는 점도 부담입니다.

대통령이 최후변론에 참석한다면 최종 변론 날짜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지만 이 경우에도 헌재가 최종변론을 이달 안에 끝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안종범 전 수석과 함께 증인으로 다시 채택된 최순실 씨는 더 이상 증언할 내용이 없다며 헌재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대통령 헌재 출석 막판 고심…‘신문 부담’이 변수
    • 입력 2017-02-22 06:20:09
    • 수정2017-02-22 07:16: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이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박 대통령이 최후 변론에 출석할지 주목됩니다.

대통령 측은 오늘 열리는 재판에서 출석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헌법재판소는 오늘 안종범 전 수석에 대한 신문을 끝으로 탄핵심판 증인 신문을 마무리합니다.

헌재가 박근혜 대통령의 최후변론 출석 여부를 오늘 알려 달라고 요청한 만큼, 이에 대한 대통령 측의 답변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 대리인단 측 관계자는 내부 논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의견을 밝히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과 "현직 대통령이 법정에 서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이 맞섰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 측은 헌재에 출석해 억울함을 호소하고 탄핵의 부당성을 설득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왔습니다.

대통령을 뇌물 수수의 피의자로 입건한 특검의 대면 조사 보다 헌재 출석에 우선순위를 둔 겁니다.

하지만, 헌재가 "대통령이 출석하면 재판부와 국회 소추위원단의 신문을 받아야 한다"고 법률 해석을 내리면서 고심하고 있습니다.

심판정에서 국회 소추위원과 재판부의 신문을 받아야 하는 데다 헌정 사상 처음 법정 신문을 받은 현직 대통령으로 기록되는 점도 부담입니다.

대통령이 최후변론에 참석한다면 최종 변론 날짜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지만 이 경우에도 헌재가 최종변론을 이달 안에 끝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안종범 전 수석과 함께 증인으로 다시 채택된 최순실 씨는 더 이상 증언할 내용이 없다며 헌재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