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오늘은 골든데이…이승훈·김보름 ‘선봉’
입력 2017.02.22 (06:28) 수정 2017.02.22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금빛 질주에 실패한 우리 선수단에게 오늘은 가장 많은 금메달이 기대되는 이른바 '골든데이'입니다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과 김보름, 그리고 남녀 쇼트트랙 등 5개 이상의 금메달을 노리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메달 사냥의 선봉에 선 건 부상 투혼의 주인공, 이승훈입니다.

이승훈은 이틀전 스피드스케이팅 5천미터에서 아시아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달 초, 세계선수권에서 정강이를 무려 8바늘이나 꿰매는 큰 부상을 당한 이승훈이지만, 6년 만에 자신의 아시안기록을 뛰어 넘는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여세를 몰아 오늘 만 미터와 팀 추월, 두 종목에서 금빛 질주를 펼친다는 각오입니다.

3천 미터와 팀 추월에서 일본의 벽에 막혀 2위에 그친 김보름은 주종목인 매스스타트보다 5천 미터에 더 욕심을 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보름(스피드 국가대표) : "매스스타트는 워낙 변수가 많은 종목이라서 어떻게 말씀드리기는 조금 힘들고, 개인적으로는 5천 미터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어요."

효자종목인 남녀 쇼트트랙도 천 미터와 계주 등 총 네 종목에 출격합니다.

주장 심석희가 500m에서 실격처리되는 불운을 겪었던 여자팀은 장거리가 강세인 만큼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맏형 이정수가 건재한 남자팀도 동반 우승을 위해 힘을 내고 있습니다.

금메달 15개 이상으로 종합 2위를 노리는 우리 선수단에게 오늘 골든데이는 목표 달성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오늘은 골든데이…이승훈·김보름 ‘선봉’
    • 입력 2017-02-22 06:30:25
    • 수정2017-02-22 07:23: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금빛 질주에 실패한 우리 선수단에게 오늘은 가장 많은 금메달이 기대되는 이른바 '골든데이'입니다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과 김보름, 그리고 남녀 쇼트트랙 등 5개 이상의 금메달을 노리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메달 사냥의 선봉에 선 건 부상 투혼의 주인공, 이승훈입니다.

이승훈은 이틀전 스피드스케이팅 5천미터에서 아시아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달 초, 세계선수권에서 정강이를 무려 8바늘이나 꿰매는 큰 부상을 당한 이승훈이지만, 6년 만에 자신의 아시안기록을 뛰어 넘는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여세를 몰아 오늘 만 미터와 팀 추월, 두 종목에서 금빛 질주를 펼친다는 각오입니다.

3천 미터와 팀 추월에서 일본의 벽에 막혀 2위에 그친 김보름은 주종목인 매스스타트보다 5천 미터에 더 욕심을 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보름(스피드 국가대표) : "매스스타트는 워낙 변수가 많은 종목이라서 어떻게 말씀드리기는 조금 힘들고, 개인적으로는 5천 미터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어요."

효자종목인 남녀 쇼트트랙도 천 미터와 계주 등 총 네 종목에 출격합니다.

주장 심석희가 500m에서 실격처리되는 불운을 겪었던 여자팀은 장거리가 강세인 만큼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맏형 이정수가 건재한 남자팀도 동반 우승을 위해 힘을 내고 있습니다.

금메달 15개 이상으로 종합 2위를 노리는 우리 선수단에게 오늘 골든데이는 목표 달성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