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말레이 경찰 “김정남 암살에 北외교관·고려항공 직원 연루”
입력 2017.02.22 (12:11) 수정 2017.02.22 (22:47) 국제

[연관 기사] [뉴스9] “北 외교관, 암살 연루”…북한정부 개입 확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에 현지 북한 대사관 직원이 연루됐다는 말레이시아 경찰의 발표가 나왔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22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내 경찰청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암살 사건에 연루된 북한인 2명의 신원을 새로 공개했다.

이들은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44)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38)로, 경찰은 앞서 이들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연루자라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칼리드 청장은 이들이 사건에 개입했는지를 판단한 기준에 대해 "우리는 그들에게 수사에 협조할 것을 요구할 이유와 근거가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이 나라에 다른 많은 북한 국적자가 있음에도 그들을 찍어서 부를 이유가 없다"고만 언급했다.

칼리드 청장은 또 "5명의 북한 국적자를 쫓고 있다"며 이 가운데 사건 직후 출국한 4명이 이미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리지우로 추정되는 나머지 1명은 아직 말레이시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신원이 확인된 북한 국적의 용의자는 붙잡힌 리정철을 포함해 모두 8명이 됐다.

특히 북한대사관 직원의 개입이 처음 확인됨에 따라 대사관의 조직 개입 여부가 밝혀질지 주목된다. 칼리드 청장은 이들에게 수사 협조 차원의 인터뷰를 하자고 이날 요청했다면서, 북한 대사관 측이 협조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한에 도착한 것으로 추정된 4명에 대해서도 북에 신병 인도를 요구했다고 말레이 당국은 말했다.

그러나 말레이 경찰은 북한 공작원이 배후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언급하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리정철을 제외한 총 7명의 북한 국적자들을 특정한 근거에 대해서는 "그렇게 볼 근거가 물론 있다"고만 답했다.

강 철 말레이 주재 북한 대사가 요청한 북한과의 공동 수사에 대해서는 "수사는 전적으로 우리의 사법권(Jurisdiction) 행사다.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또 김정남의 신원 확인과 시신 인수를 위한 아들 김한솔의 입국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나온 입국설 등은 모두 소문일 뿐이며 유족이 아직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칼리드 청장은 이어 "유족이 오면 보호해줄 것"이라며 시신 신원 확인을 위해 DNA 샘플 제출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 또 북한대사관을 거치지 않고도 유족이 말레이 당국과 접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칼리드 청장은 이번 수사와 관련해 현재 리정철과 베트남 국적의 도안 티 흐엉(29), 인도네시아 국적의 시티 아이샤(25), 아이샤의 남자친구 등 4명을 체포했으며, 이 가운데 인니 여성의 남자친구는 석방했다고 설명했다.

또 흐엉과 아이샤 등 2명의 외국 국적 여성 용의자들이 조사 과정에서 '장난'인 줄 알고 범행에 참여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칼리드 청장은 "CCTV를 보면 여성 두 사람이 (범행 후) 손을 들고 이동한 뒤 화장실에서 손을 씻었다. 이미 독성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며 "여성들도 이미 계획된 팀이고, 예행연습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여성은 그(김정남)의 얼굴을 맨손으로 쓸었다. 그 이전에 4명의 용의자는 이 여성들에게 액체를 줬다"며 "사망자의 얼굴에 바를 목적으로 그녀들의 손에 액체를 바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사용된 화학물질의 종류에 관해서는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여성 2명이 얼굴을 덮는 공격을 하도록 이미 훈련을 받았다"고 밝혔다.


  • 말레이 경찰 “김정남 암살에 北외교관·고려항공 직원 연루”
    • 입력 2017-02-22 12:11:16
    • 수정2017-02-22 22:47:09
    국제

[연관 기사] [뉴스9] “北 외교관, 암살 연루”…북한정부 개입 확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에 현지 북한 대사관 직원이 연루됐다는 말레이시아 경찰의 발표가 나왔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22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내 경찰청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암살 사건에 연루된 북한인 2명의 신원을 새로 공개했다.

이들은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44)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38)로, 경찰은 앞서 이들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연루자라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칼리드 청장은 이들이 사건에 개입했는지를 판단한 기준에 대해 "우리는 그들에게 수사에 협조할 것을 요구할 이유와 근거가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이 나라에 다른 많은 북한 국적자가 있음에도 그들을 찍어서 부를 이유가 없다"고만 언급했다.

칼리드 청장은 또 "5명의 북한 국적자를 쫓고 있다"며 이 가운데 사건 직후 출국한 4명이 이미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리지우로 추정되는 나머지 1명은 아직 말레이시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신원이 확인된 북한 국적의 용의자는 붙잡힌 리정철을 포함해 모두 8명이 됐다.

특히 북한대사관 직원의 개입이 처음 확인됨에 따라 대사관의 조직 개입 여부가 밝혀질지 주목된다. 칼리드 청장은 이들에게 수사 협조 차원의 인터뷰를 하자고 이날 요청했다면서, 북한 대사관 측이 협조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북한에 도착한 것으로 추정된 4명에 대해서도 북에 신병 인도를 요구했다고 말레이 당국은 말했다.

그러나 말레이 경찰은 북한 공작원이 배후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언급하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리정철을 제외한 총 7명의 북한 국적자들을 특정한 근거에 대해서는 "그렇게 볼 근거가 물론 있다"고만 답했다.

강 철 말레이 주재 북한 대사가 요청한 북한과의 공동 수사에 대해서는 "수사는 전적으로 우리의 사법권(Jurisdiction) 행사다.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또 김정남의 신원 확인과 시신 인수를 위한 아들 김한솔의 입국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나온 입국설 등은 모두 소문일 뿐이며 유족이 아직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칼리드 청장은 이어 "유족이 오면 보호해줄 것"이라며 시신 신원 확인을 위해 DNA 샘플 제출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 또 북한대사관을 거치지 않고도 유족이 말레이 당국과 접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칼리드 청장은 이번 수사와 관련해 현재 리정철과 베트남 국적의 도안 티 흐엉(29), 인도네시아 국적의 시티 아이샤(25), 아이샤의 남자친구 등 4명을 체포했으며, 이 가운데 인니 여성의 남자친구는 석방했다고 설명했다.

또 흐엉과 아이샤 등 2명의 외국 국적 여성 용의자들이 조사 과정에서 '장난'인 줄 알고 범행에 참여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칼리드 청장은 "CCTV를 보면 여성 두 사람이 (범행 후) 손을 들고 이동한 뒤 화장실에서 손을 씻었다. 이미 독성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며 "여성들도 이미 계획된 팀이고, 예행연습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여성은 그(김정남)의 얼굴을 맨손으로 쓸었다. 그 이전에 4명의 용의자는 이 여성들에게 액체를 줬다"며 "사망자의 얼굴에 바를 목적으로 그녀들의 손에 액체를 바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사용된 화학물질의 종류에 관해서는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여성 2명이 얼굴을 덮는 공격을 하도록 이미 훈련을 받았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