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선에 큰 불…선원 7명 ‘필사의 구조’
입력 2017.02.22 (18:05) 수정 2017.02.22 (18:11)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전남 진도군 해상에서 조업을 위해 대기하던 어선에 큰 불이 났습니다.

배는 불에 타 가라앉았지만 해경의 신속한 대응과 주변 어선의 도움으로 선원 7명은 모두 구조됐습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깜깜한 바다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습니다.

해경의 물대포가 물줄기를 뿜어대지만 불길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습니다.

오늘 새벽 3시쯤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바다에서 조업 대기 중이던 어선에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배에 타고 있던 선원은 선장 58살 이 모씨 등 7명.

강한 바람에 불이 빠르게 번지자 모두 바다에 뛰어들었습니다.

이들은 해경의 요청을 받은 어선에 25분 만에 모두 구조됐습니다.

3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조업하던 어선이 작업하던 그물까지 끊고 달려온 겁니다.

<인터뷰> 김국관(화재 어선 구조 선장) : "쌍안경으로 보니까 불이 보이더라고요. 우리 어장 잘라 놓고 전 속력으로 기계가 부서져라 달렸죠."

사고 위치를 파악해 구조요청을 한 해경의 신속한 대처도 구조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구명조끼를 입고 바다에 뛰어들되 흩어져서는 안 된다는 지시를 반복한 겁니다.

<인터뷰> 정재우(목포해경 상황실장) : "기상이 안 좋아서 파고가 높고 해서 바다에 뛰어들면 다 분산될 수 있습니다. 한곳에 다 모여 있어야지. 최단시간에 인명을 구조할 수 있기 때문에."

해경은 선원들을 구조한 어선 선장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 어선에 큰 불…선원 7명 ‘필사의 구조’
    • 입력 2017-02-22 18:06:57
    • 수정2017-02-22 18:11:39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전남 진도군 해상에서 조업을 위해 대기하던 어선에 큰 불이 났습니다.

배는 불에 타 가라앉았지만 해경의 신속한 대응과 주변 어선의 도움으로 선원 7명은 모두 구조됐습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깜깜한 바다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습니다.

해경의 물대포가 물줄기를 뿜어대지만 불길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습니다.

오늘 새벽 3시쯤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바다에서 조업 대기 중이던 어선에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배에 타고 있던 선원은 선장 58살 이 모씨 등 7명.

강한 바람에 불이 빠르게 번지자 모두 바다에 뛰어들었습니다.

이들은 해경의 요청을 받은 어선에 25분 만에 모두 구조됐습니다.

3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조업하던 어선이 작업하던 그물까지 끊고 달려온 겁니다.

<인터뷰> 김국관(화재 어선 구조 선장) : "쌍안경으로 보니까 불이 보이더라고요. 우리 어장 잘라 놓고 전 속력으로 기계가 부서져라 달렸죠."

사고 위치를 파악해 구조요청을 한 해경의 신속한 대처도 구조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구명조끼를 입고 바다에 뛰어들되 흩어져서는 안 된다는 지시를 반복한 겁니다.

<인터뷰> 정재우(목포해경 상황실장) : "기상이 안 좋아서 파고가 높고 해서 바다에 뛰어들면 다 분산될 수 있습니다. 한곳에 다 모여 있어야지. 최단시간에 인명을 구조할 수 있기 때문에."

해경은 선원들을 구조한 어선 선장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