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첨자 발표해 놓고’ 아파트 분양 취소…이유는?
입력 2017.02.22 (19:13) 수정 2017.02.22 (19:2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파트 분양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당첨자까지 발표했던 아파트 건설사가 분양을 취소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미분양이 많다는 이윤데 당첨자들은 황당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승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9일 분양 당첨자를 발표한 한 아파트 건설사는 이틀 뒤, 돌연 계약 일정을 취소한다고 통보했습니다.

880여 채를 분양할 예정이었지만 미분양이 절반 가까이 되다 보니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는 이유입니다.

<녹취> 아파트 건설사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시기를 좀 잘못 잡은 거죠. 부동산 정책이 발표되고 그 다음 주에 첫 현장으로 (분양했기 때문에)..."

취소 통보를 받은 당첨자가 560여 명에 이릅니다.

이곳에 지어질 아파트에 입주해 살겠다는 수백 명의 꿈은, 당첨 이틀 만에 무너져 버렸습니다.

당첨자 발표까지 하고 분양을 취소하는 건 전국에서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인터뷰> 김민정(아파트 당첨자) : "여러 가지로 상황이 좋은 여건이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취소하겠다고 하니까 굉장히 당황스러웠습니다."

건설사 측은 사업을 취소하고 소형 평형 위주로 다시 분양을 하겠다며 피해자들에게 위로금을 제시했습니다.

전례 없는 분양 취소 사태에 자치단체도 어쩔 줄 모릅니다.

<녹취> 원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와) 합의를 많이 하고 와서 우리에게 취소해달라고 요청하면 우리가 취소를 해줘야 하는지 (검토하겠습니다)."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아파트 당첨마저 취소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 ‘당첨자 발표해 놓고’ 아파트 분양 취소…이유는?
    • 입력 2017-02-22 19:15:20
    • 수정2017-02-22 19:21:45
    뉴스 7
<앵커 멘트>

아파트 분양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당첨자까지 발표했던 아파트 건설사가 분양을 취소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미분양이 많다는 이윤데 당첨자들은 황당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승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9일 분양 당첨자를 발표한 한 아파트 건설사는 이틀 뒤, 돌연 계약 일정을 취소한다고 통보했습니다.

880여 채를 분양할 예정이었지만 미분양이 절반 가까이 되다 보니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는 이유입니다.

<녹취> 아파트 건설사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시기를 좀 잘못 잡은 거죠. 부동산 정책이 발표되고 그 다음 주에 첫 현장으로 (분양했기 때문에)..."

취소 통보를 받은 당첨자가 560여 명에 이릅니다.

이곳에 지어질 아파트에 입주해 살겠다는 수백 명의 꿈은, 당첨 이틀 만에 무너져 버렸습니다.

당첨자 발표까지 하고 분양을 취소하는 건 전국에서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인터뷰> 김민정(아파트 당첨자) : "여러 가지로 상황이 좋은 여건이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취소하겠다고 하니까 굉장히 당황스러웠습니다."

건설사 측은 사업을 취소하고 소형 평형 위주로 다시 분양을 하겠다며 피해자들에게 위로금을 제시했습니다.

전례 없는 분양 취소 사태에 자치단체도 어쩔 줄 모릅니다.

<녹취> 원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와) 합의를 많이 하고 와서 우리에게 취소해달라고 요청하면 우리가 취소를 해줘야 하는지 (검토하겠습니다)."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아파트 당첨마저 취소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이승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