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정준하 ‘악플러’와 SNS 설전…“매번 참을 순 없다”
입력 2017.02.27 (07:28) 수정 2017.02.27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방송인 정준하 씨가 자신과 관련한 악성댓글에 직접 대응했습니다.

원색적 욕설을 남긴 네티즌과 벌인 설전이 공개됐는데요.

법적 조치부터 직접 대응까지, 대처법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매번 참을 수만은 없다! 정준하 씨가 , 자신을 향해 욕설을 한 네티즌과 SNS상에서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 네티즌이 정준하 씨의 개그가 재미없다며 SNS에 욕설을 담은 댓글을 남겼고, 이에 정준하 씨가 답장을 보낸 쪽지가 공개된겁니다.

정 씨는 지나친 인신공격을 참을 수만은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는데요.

온라인에선 공인으로서 표현이 다소 지나쳤다는 반응과, 원색적인 악성 댓글은 용서해선 안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사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악성 댓글은 스타의 숙명이라는 인식도 있었습니다.

탤런트 장서희 씨는 방송에 출연해 스타라면, 싫어도 감수할 부분이라 말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최근엔 송혜교씨 등 도를 넘는 댓글에 발빠르게 법적 조치를 하는 스타들이 늘었죠.

자신만의 대처법으로 재치있게 반응하는 스타들도 있는데요.

먼저 무명생활을 거친 가수 한동근 씨.

<녹취> 한동근(가수) : "제가 (악성 댓글에) 댓글을 달았습니다. (내용이) 너무 창의적이라서 '한국의 미래가 밝다'고."

배우 임수정 씨는 자신의 민낯 사진에 악성댓글이 이어지자, 평소 화장을 즐기지 않는 이유를 적어 이에 응수했고요.

지난해 연예대상의 주인공 김종민 씨는 댓글을 꼼꼼히 읽어가며 자신을 다잡았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녹취> 김종민(방송인) : "(악성 댓글을) 다 봤어요. 정말 독하게 봤어요. 클릭 수 '1'까지 다 봤어요. 내가 이걸 이겨내지 못하면 나는 방송 그만해야 된다고 생각했어요."

관심의 표현법도, 스타의 대처법도 다양하지만 이유있는 쓴소리와 무차별적 비난은 엄연히 다르다는 것, 기억해야 겠습니다.
  • [문화광장] 정준하 ‘악플러’와 SNS 설전…“매번 참을 순 없다”
    • 입력 2017-02-27 07:35:42
    • 수정2017-02-27 08:05:3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방송인 정준하 씨가 자신과 관련한 악성댓글에 직접 대응했습니다.

원색적 욕설을 남긴 네티즌과 벌인 설전이 공개됐는데요.

법적 조치부터 직접 대응까지, 대처법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매번 참을 수만은 없다! 정준하 씨가 , 자신을 향해 욕설을 한 네티즌과 SNS상에서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 네티즌이 정준하 씨의 개그가 재미없다며 SNS에 욕설을 담은 댓글을 남겼고, 이에 정준하 씨가 답장을 보낸 쪽지가 공개된겁니다.

정 씨는 지나친 인신공격을 참을 수만은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는데요.

온라인에선 공인으로서 표현이 다소 지나쳤다는 반응과, 원색적인 악성 댓글은 용서해선 안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사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악성 댓글은 스타의 숙명이라는 인식도 있었습니다.

탤런트 장서희 씨는 방송에 출연해 스타라면, 싫어도 감수할 부분이라 말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최근엔 송혜교씨 등 도를 넘는 댓글에 발빠르게 법적 조치를 하는 스타들이 늘었죠.

자신만의 대처법으로 재치있게 반응하는 스타들도 있는데요.

먼저 무명생활을 거친 가수 한동근 씨.

<녹취> 한동근(가수) : "제가 (악성 댓글에) 댓글을 달았습니다. (내용이) 너무 창의적이라서 '한국의 미래가 밝다'고."

배우 임수정 씨는 자신의 민낯 사진에 악성댓글이 이어지자, 평소 화장을 즐기지 않는 이유를 적어 이에 응수했고요.

지난해 연예대상의 주인공 김종민 씨는 댓글을 꼼꼼히 읽어가며 자신을 다잡았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녹취> 김종민(방송인) : "(악성 댓글을) 다 봤어요. 정말 독하게 봤어요. 클릭 수 '1'까지 다 봤어요. 내가 이걸 이겨내지 못하면 나는 방송 그만해야 된다고 생각했어요."

관심의 표현법도, 스타의 대처법도 다양하지만 이유있는 쓴소리와 무차별적 비난은 엄연히 다르다는 것, 기억해야 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