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매체들 “준단교 가능성 배제 못 해”
입력 2017.02.28 (19:16) 수정 2017.02.28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국 관영매체들이 롯데가 자사 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한데 대해 한국과 단교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는 사드를 배치하면 한국에 정치 군사적 수단으로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관영 CCTV는 이번 조치가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야 하며, 중국은 롯데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 中 매체들 “준단교 가능성 배제 못 해”
    • 입력 2017-02-28 19:17:58
    • 수정2017-02-28 19:40:04
    뉴스 7
중국 관영매체들이 롯데가 자사 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한데 대해 한국과 단교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는 사드를 배치하면 한국에 정치 군사적 수단으로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관영 CCTV는 이번 조치가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야 하며, 중국은 롯데를 환영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