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미사일 위기
[앵커&리포트] 軍, 미사일 종류 정밀 분석…“ICBM 가능성 낮아”
입력 2017.03.06 (21:02) 수정 2017.03.06 (21: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주요 탄도미사일입니다.

먼저 스커드-C형은 사정거리가 500km로 비교적 짧지만, 남한 전 지역을 타격할 수 있어 무시할 수 없습니다.

스커드-C를 개량한 스커드-ER은 일본 열도 일부가 사정권으로, 지난해 9월 첫 선을 보였습니다.

사거리 1,300km의 노동미사일과, 사거리 3,000km로 괌까지 타격 가능한 무수단도 이미 작전 배치됐습니다.

더 나아가 사거리 10,000km 이상으로 미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대포동 2호와, KN-08, KN-14 등도 개발 중입니다.

북한은 또 잠수함 발사미사일을 지상발사용으로 개량한 북극성 2형까지 개발하며 미사일 다종화도 꾀하고 있습니다.

군은 한미 공조하에 북한이 오늘(6일) 발사한 미사일의 종류를 파악하기 위해 비행 궤적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사일이 발사된 곳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이 있는 평북 동창리 일대,

이 때문에 발사 직후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장거리 미사일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군 당국은 발사된 미사일의 고도와 사거리로 판단해 볼 때 ICBM일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노재천(합참 공보실장) : "(ICBM 가능성 있습니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이나,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한 사항입니다."

대신 군당국은 스커드-ER이나 중거리 노동미사일과 무수단, 지난달 발사한 북극성 2형 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전문가들도 한미연합훈련 대응 차원에서 이미 기술력을 확보한 미사일로 주일미군기지 공격을 상정해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합니다.

<인터뷰>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일본) 요코스카에 있는 미7함대라든지, 주요 (주일미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서 이번 발사를 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북한이 네 발을 연속으로, 한 표적이 아닌 다른 곳에 쏜 것은 요격을 회피해 목표를 타격할 수 있다는 점을 과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고체연료의 안정성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지난 3일, 신형 미사일 발사를 언급한 만큼 새로운 미사일일 가능성도 함께 거론됩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앵커&리포트] 軍, 미사일 종류 정밀 분석…“ICBM 가능성 낮아”
    • 입력 2017-03-06 21:03:06
    • 수정2017-03-06 21:08:59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주요 탄도미사일입니다.

먼저 스커드-C형은 사정거리가 500km로 비교적 짧지만, 남한 전 지역을 타격할 수 있어 무시할 수 없습니다.

스커드-C를 개량한 스커드-ER은 일본 열도 일부가 사정권으로, 지난해 9월 첫 선을 보였습니다.

사거리 1,300km의 노동미사일과, 사거리 3,000km로 괌까지 타격 가능한 무수단도 이미 작전 배치됐습니다.

더 나아가 사거리 10,000km 이상으로 미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대포동 2호와, KN-08, KN-14 등도 개발 중입니다.

북한은 또 잠수함 발사미사일을 지상발사용으로 개량한 북극성 2형까지 개발하며 미사일 다종화도 꾀하고 있습니다.

군은 한미 공조하에 북한이 오늘(6일) 발사한 미사일의 종류를 파악하기 위해 비행 궤적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사일이 발사된 곳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이 있는 평북 동창리 일대,

이 때문에 발사 직후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장거리 미사일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군 당국은 발사된 미사일의 고도와 사거리로 판단해 볼 때 ICBM일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노재천(합참 공보실장) : "(ICBM 가능성 있습니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이나,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한 사항입니다."

대신 군당국은 스커드-ER이나 중거리 노동미사일과 무수단, 지난달 발사한 북극성 2형 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전문가들도 한미연합훈련 대응 차원에서 이미 기술력을 확보한 미사일로 주일미군기지 공격을 상정해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합니다.

<인터뷰>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일본) 요코스카에 있는 미7함대라든지, 주요 (주일미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서 이번 발사를 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북한이 네 발을 연속으로, 한 표적이 아닌 다른 곳에 쏜 것은 요격을 회피해 목표를 타격할 수 있다는 점을 과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고체연료의 안정성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지난 3일, 신형 미사일 발사를 언급한 만큼 새로운 미사일일 가능성도 함께 거론됩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