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정적 한 방!” 이상민 감독의 ‘엘레베이터 작전’
입력 2017.03.06 (21:50) 수정 2017.03.06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프로농구에서 마치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듯 수비를 따돌리는 공격이 화제입니다.

삼성 이상민 감독이 승부처에서 사용하는데, 상대팀에 무척 위협적입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슈터를 따라가던 수비수가 갑자기 갈 곳이 없습니다.

자세히 보니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듯 수비수를 막아버렸습니다.

라틀리프와 크레익, 100kg이 넘는 육중한 외국인이 있어 더욱 위력적입니다.

<녹취> 크레익(삼성) : "KBS 뉴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약속된 움직임으로 성공하면 기분이 날아갈 듯 좋아요. 앞으로도 이 작전은 계속됩니다."

엘리베이터 스크린은 NBA에서 최고 슈터 커리를 위해 골든 스테이트가 애용하는 공격입니다.

한 명이 아닌 2명이 스크린으로 상대 선수의 진로를 막는데 위력은 두 배 이상입니다.

다소 거친 수비에 한 감독은 스크린을 부서야 한다는 과격 발언 까지 했을 정도로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이상민 감독은 이 엘리베이터 전술로 톡톡히 재미를 봤습니다.

승부처에서 확실하게 득점을 올리면서 단숨에 우승후보로 도약했습니다.

<인터뷰> 이상민(삼성 감독) : "너무 자주 쓰면 안되고요. 결정적일 때 3점슛 한 방이 필요할 때 쓰는데요. 성공률은 꽤 높습니다."

오리온과 인삼공사 등 삼성과 우승을 다투고 있는 팀들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이승현(오리온) : "미리 가 있지 않으면 이거 오펜스 파울이죠 미리 가서 막아버려야 해요. 아니면 문 밖으로 돌아가든가요."

골을 넣으려는 슈터와 막으려는 수비자간의 치열한 술래잡기.

슈터를 살리기 위한 기발한 전술이 팬들의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결정적 한 방!” 이상민 감독의 ‘엘레베이터 작전’
    • 입력 2017-03-06 21:54:02
    • 수정2017-03-06 21:57:17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프로농구에서 마치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듯 수비를 따돌리는 공격이 화제입니다.

삼성 이상민 감독이 승부처에서 사용하는데, 상대팀에 무척 위협적입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슈터를 따라가던 수비수가 갑자기 갈 곳이 없습니다.

자세히 보니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듯 수비수를 막아버렸습니다.

라틀리프와 크레익, 100kg이 넘는 육중한 외국인이 있어 더욱 위력적입니다.

<녹취> 크레익(삼성) : "KBS 뉴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약속된 움직임으로 성공하면 기분이 날아갈 듯 좋아요. 앞으로도 이 작전은 계속됩니다."

엘리베이터 스크린은 NBA에서 최고 슈터 커리를 위해 골든 스테이트가 애용하는 공격입니다.

한 명이 아닌 2명이 스크린으로 상대 선수의 진로를 막는데 위력은 두 배 이상입니다.

다소 거친 수비에 한 감독은 스크린을 부서야 한다는 과격 발언 까지 했을 정도로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이상민 감독은 이 엘리베이터 전술로 톡톡히 재미를 봤습니다.

승부처에서 확실하게 득점을 올리면서 단숨에 우승후보로 도약했습니다.

<인터뷰> 이상민(삼성 감독) : "너무 자주 쓰면 안되고요. 결정적일 때 3점슛 한 방이 필요할 때 쓰는데요. 성공률은 꽤 높습니다."

오리온과 인삼공사 등 삼성과 우승을 다투고 있는 팀들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인터뷰> 이승현(오리온) : "미리 가 있지 않으면 이거 오펜스 파울이죠 미리 가서 막아버려야 해요. 아니면 문 밖으로 돌아가든가요."

골을 넣으려는 슈터와 막으려는 수비자간의 치열한 술래잡기.

슈터를 살리기 위한 기발한 전술이 팬들의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