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근혜 전 대통령 1심서 징역 24년 선고
이제는 사저 ‘칩거’…검찰 수사 대비할 듯
입력 2017.03.13 (06:06) 수정 2017.03.1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 전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파면되면서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갔습니다.

이제 사저에서 다시 칩거 생활을 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당장은 검찰 수사에 직면해 수사 대비에 전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동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 탄핵 소추안 가결로 94일 동안 관저에 칩거했던 박 전대통령은 이제부터 삼성동 사저에서 또 다른 칩거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헌정 사상 파면된 첫 대통령이란 불명예 때문에 대외행보는 자제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박탈로 공식적인 일정도 어렵게 됐습니다.

다만 경호는 지원을 받게 돼 수행부장 등의 경호인력이 배치됩니다.

또 윤전추 선임행정관 등 일부 부속실 직원이 사표를 내고 관저에서 사적으로 박 전 대통령을 보필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저 대변인으로 역할을 하는 등 일부 친박 의원들도 계속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연인 신분이 된 박 전 대통령은 불소추 특권을 잃어버려 무엇보다 당장 검찰 조사에 직면했습니다.

이에 따라 우선, 사저에서 변호인단과 수시로 접촉하면서 다가올 검찰 수사를 준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이제는 사저 ‘칩거’…검찰 수사 대비할 듯
    • 입력 2017-03-13 06:08:12
    • 수정2017-03-13 07:16: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 전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파면되면서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갔습니다.

이제 사저에서 다시 칩거 생활을 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당장은 검찰 수사에 직면해 수사 대비에 전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동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회 탄핵 소추안 가결로 94일 동안 관저에 칩거했던 박 전대통령은 이제부터 삼성동 사저에서 또 다른 칩거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헌정 사상 파면된 첫 대통령이란 불명예 때문에 대외행보는 자제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박탈로 공식적인 일정도 어렵게 됐습니다.

다만 경호는 지원을 받게 돼 수행부장 등의 경호인력이 배치됩니다.

또 윤전추 선임행정관 등 일부 부속실 직원이 사표를 내고 관저에서 사적으로 박 전 대통령을 보필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사저 대변인으로 역할을 하는 등 일부 친박 의원들도 계속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연인 신분이 된 박 전 대통령은 불소추 특권을 잃어버려 무엇보다 당장 검찰 조사에 직면했습니다.

이에 따라 우선, 사저에서 변호인단과 수시로 접촉하면서 다가올 검찰 수사를 준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