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 ② 사드 배치 과반 찬성…개헌은 대선 이후
입력 2017.03.13 (12:19) 수정 2017.03.13 (14: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조기 배치와 관련해 여야 대선주자들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이번 조사에선 사드 배치 찬성 의견이 여전히 과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여부를 물었습니다.

찬성한다는 응답이 51.8% 반대한다는 응답이 34.7%로 찬성 여론이 여전히 과반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년 전 조사에 비해 찬반 차이는 좀 더 줄었습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90.9%, 87.2%가 사드 배치에 찬성했습니다.

국민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도 찬성이 반대를 앞섰습니다.

개헌에 대해선, 대선 후에 해야 한다는 응답(45.8%)이 대선 전에 해야한다는 응답(32.7%)보다 많았습니다.

다만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60.2%가 대선 후에 해야한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53.4%는 대선 전에 해야한다고 입장차를 드러냈습니다.

개헌을 한다면 적절한 권력 형태로는 절반 가까이가 대통령 4년 중임제를 꼽았고 (42.8%) 분권형 대통령제(20.3%)와 의원 내각제(15.1%)가 뒤를 이었습니다.

또,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대표가 추진하는 반패권 개헌연대의 영향력을 묻는 질문엔 과반이 넘는 63.2%가 파급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와 연합뉴스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2046명에게 이틀 동안 유무선 전화 면접 방식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14.1%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입니다.

조사 결과는 KBS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연합뉴스 공동 여론조사]
조사 의뢰: KBS∙연합뉴스
조사 기관: (주)코리아리서치센터
지역·대상·크기: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046명
조사 기간: 2017년 3월 11~12일
조사 방법: 유무선 RDD 방식을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표본 선정 방법: 성·연령·지역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14.1%
가중치 부여방식: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2017년 2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 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
질문 내용: KBS,연합뉴스 홈페이지·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다운로드] 2017 정치현안 2차 조사[pdf]
  • [여론조사] ② 사드 배치 과반 찬성…개헌은 대선 이후
    • 입력 2017-03-13 12:26:34
    • 수정2017-03-13 14:29:15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조기 배치와 관련해 여야 대선주자들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이번 조사에선 사드 배치 찬성 의견이 여전히 과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여부를 물었습니다.

찬성한다는 응답이 51.8% 반대한다는 응답이 34.7%로 찬성 여론이 여전히 과반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년 전 조사에 비해 찬반 차이는 좀 더 줄었습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90.9%, 87.2%가 사드 배치에 찬성했습니다.

국민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도 찬성이 반대를 앞섰습니다.

개헌에 대해선, 대선 후에 해야 한다는 응답(45.8%)이 대선 전에 해야한다는 응답(32.7%)보다 많았습니다.

다만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60.2%가 대선 후에 해야한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53.4%는 대선 전에 해야한다고 입장차를 드러냈습니다.

개헌을 한다면 적절한 권력 형태로는 절반 가까이가 대통령 4년 중임제를 꼽았고 (42.8%) 분권형 대통령제(20.3%)와 의원 내각제(15.1%)가 뒤를 이었습니다.

또,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대표가 추진하는 반패권 개헌연대의 영향력을 묻는 질문엔 과반이 넘는 63.2%가 파급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와 연합뉴스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2046명에게 이틀 동안 유무선 전화 면접 방식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14.1%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입니다.

조사 결과는 KBS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연합뉴스 공동 여론조사]
조사 의뢰: KBS∙연합뉴스
조사 기관: (주)코리아리서치센터
지역·대상·크기: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046명
조사 기간: 2017년 3월 11~12일
조사 방법: 유무선 RDD 방식을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표본 선정 방법: 성·연령·지역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14.1%
가중치 부여방식: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2017년 2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 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
질문 내용: KBS,연합뉴스 홈페이지·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다운로드] 2017 정치현안 2차 조사[pdf]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