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눈으로 입체 영상 즐겨요…입체감 ‘생생’
입력 2017.03.13 (19:29) 수정 2017.03.13 (20: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맨 눈으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TV와 게임 기술이 개발돼 상용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불편한 3D 안경이나 VR 장비 없이도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컨테이너선이 밀집한 부산 무역항이 좌우 180도로 시원하게 펼쳐집니다.

관중석에 앉아 있는 것처럼 넓은 축구경기장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는 각도가 인간의 시야와 맞먹는 약 180도로, 기존 TV의 두 배입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5년여 연구 끝에 이뤄낸 '울트라와이드비전' 기술입니다.

카메라 석 대로 촬영한 다양한 각도의 영상을 끊어짐없이 연결했습니다.

<인터뷰> 서정일(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영상) 연결과정을 하면서부터도 화질을 잃어버리지 않고 영상의 왜곡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접근하는 게 기술의 핵심입니다."

가상현실 게임도 입체감을 살렸습니다.

여러 대의 프로젝터를 천장에 매달아 사람의 시야각에 따라 다양한 영상을 동시에 비춘 결과입니다.

가상현실 헤드셋이 필요없습니다.

<인터뷰> 이기석(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일단 착용을 하게 되면 어지러움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프로젝션 기반의 증강현실은 프로젝터로 보는 상황이기 때문에 어지러움증이 전혀 없고"

증강현실 게임은 오는 10월 울산시 울주군 테마파크에서, 울트라와이드비전 기술은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맨눈으로 입체 영상 즐겨요…입체감 ‘생생’
    • 입력 2017-03-13 19:31:38
    • 수정2017-03-13 20:05:24
    뉴스 7
<앵커 멘트>

맨 눈으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는 TV와 게임 기술이 개발돼 상용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불편한 3D 안경이나 VR 장비 없이도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컨테이너선이 밀집한 부산 무역항이 좌우 180도로 시원하게 펼쳐집니다.

관중석에 앉아 있는 것처럼 넓은 축구경기장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는 각도가 인간의 시야와 맞먹는 약 180도로, 기존 TV의 두 배입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5년여 연구 끝에 이뤄낸 '울트라와이드비전' 기술입니다.

카메라 석 대로 촬영한 다양한 각도의 영상을 끊어짐없이 연결했습니다.

<인터뷰> 서정일(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영상) 연결과정을 하면서부터도 화질을 잃어버리지 않고 영상의 왜곡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접근하는 게 기술의 핵심입니다."

가상현실 게임도 입체감을 살렸습니다.

여러 대의 프로젝터를 천장에 매달아 사람의 시야각에 따라 다양한 영상을 동시에 비춘 결과입니다.

가상현실 헤드셋이 필요없습니다.

<인터뷰> 이기석(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 "일단 착용을 하게 되면 어지러움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프로젝션 기반의 증강현실은 프로젝터로 보는 상황이기 때문에 어지러움증이 전혀 없고"

증강현실 게임은 오는 10월 울산시 울주군 테마파크에서, 울트라와이드비전 기술은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