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난된 무량사 불상, 28년 만에 환수
입력 2017.03.13 (19:31) 수정 2017.03.13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도난됐던 충남 부여군 무량사의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이 28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갑니다.

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은 조선 시대 전기의 높이 33cm 불상으로, 지난 1989년 도난됐다가 지난해 인천의 한 미술관에서 소장품 정리 과정에서 발견됐습니다.

문화재청은 무량사 불상 등 문화재 81점을 원래 소장처로 돌려보낸다고 밝혔습니다.
  • 도난된 무량사 불상, 28년 만에 환수
    • 입력 2017-03-13 19:32:32
    • 수정2017-03-13 19:42:18
    뉴스 7
도난됐던 충남 부여군 무량사의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이 28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갑니다.

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은 조선 시대 전기의 높이 33cm 불상으로, 지난 1989년 도난됐다가 지난해 인천의 한 미술관에서 소장품 정리 과정에서 발견됐습니다.

문화재청은 무량사 불상 등 문화재 81점을 원래 소장처로 돌려보낸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