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문재인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 제안”
입력 2017.03.13 (19:43) 수정 2017.03.13 (19:56)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는 13일(오늘) "일자리 혁명을 위해 정부주도 공공 일자리 늘리기와 이를 마중물로 한 민간 일자리 늘리기인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선캠프 일자리위원회 출범식에서 "일자리위원회 출범은 극심한 양극화와 불평등을 일자리를 통해 해소하는 첫걸음으로, 진정한 통합은 민생통합이고 그 중심에 일자리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먼저 공무원 일자리를 포함한 81만개의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공약을 언급하면서 "매년 21조 원의 돈이 필요한데, 결코 돈이 없어 못 하는 게 아니다. 예산의 우선 순위를 조정하고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해낼 수 있다"며 "연간 17조원이 넘는 기존 일자리 예산을 개혁하고 매년 증가하는 15조원의 정부예산 일부를 더하면 재원 조달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지속적인 재정 부담을 우려하지만 2020년 이후 생산가능인구·청년취업층이 급격히 줄어 일자리 부족이 아닌 노동력 부족이 문제가 될 것"이라며 "그때까지만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간 일자리 늘리기의 1차 방법은 노동시간 단축이다. 52시간 법적 노동시간을 준수하고 휴가를 제대로 사용하기만 해도 새로운 일자리 50만개가 창출된다"며 "동시에 노동자들도 저녁과 휴가를 보내게 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가 공약으로 내세운 일자리 창출규모는 공공부문 81만개와 민간부문 50만개를 합쳐 모두 131만개가 된다.
  • 문재인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 제안”
    • 입력 2017-03-13 19:43:16
    • 수정2017-03-13 19:56:48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는 13일(오늘) "일자리 혁명을 위해 정부주도 공공 일자리 늘리기와 이를 마중물로 한 민간 일자리 늘리기인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선캠프 일자리위원회 출범식에서 "일자리위원회 출범은 극심한 양극화와 불평등을 일자리를 통해 해소하는 첫걸음으로, 진정한 통합은 민생통합이고 그 중심에 일자리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먼저 공무원 일자리를 포함한 81만개의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공약을 언급하면서 "매년 21조 원의 돈이 필요한데, 결코 돈이 없어 못 하는 게 아니다. 예산의 우선 순위를 조정하고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해낼 수 있다"며 "연간 17조원이 넘는 기존 일자리 예산을 개혁하고 매년 증가하는 15조원의 정부예산 일부를 더하면 재원 조달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지속적인 재정 부담을 우려하지만 2020년 이후 생산가능인구·청년취업층이 급격히 줄어 일자리 부족이 아닌 노동력 부족이 문제가 될 것"이라며 "그때까지만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간 일자리 늘리기의 1차 방법은 노동시간 단축이다. 52시간 법적 노동시간을 준수하고 휴가를 제대로 사용하기만 해도 새로운 일자리 50만개가 창출된다"며 "동시에 노동자들도 저녁과 휴가를 보내게 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가 공약으로 내세운 일자리 창출규모는 공공부문 81만개와 민간부문 50만개를 합쳐 모두 131만개가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