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에티오피아, 쓰레기 매립지 붕괴…최소 48명 사망
입력 2017.03.13 (20:33) 수정 2017.03.13 (21:2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에티오피아에서는 쓰레기 매립지가 무너져 내려 최소 48명이 숨졌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11일 밤, 수도 아디스 아바바 인근에 위치한 이른바 '쓰레기 산'이 붕괴하면서 최소 30가구 이상이 쓰레기 더미에 파묻혔습니다.

이 사고로 주민 48명이 숨졌고, 실종자가 수십 명에 달해 인명 피해 역시 늘어날 전망입니다.

희생자들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며 생계를 유지하던 극빈층이 대부분이었는데요,

시 당국은 최근 몇 달간 이 매립지에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대량으로 유입된 것을 주요한 사고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에티오피아, 쓰레기 매립지 붕괴…최소 48명 사망
    • 입력 2017-03-13 20:30:45
    • 수정2017-03-13 21:25:34
    글로벌24
에티오피아에서는 쓰레기 매립지가 무너져 내려 최소 48명이 숨졌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11일 밤, 수도 아디스 아바바 인근에 위치한 이른바 '쓰레기 산'이 붕괴하면서 최소 30가구 이상이 쓰레기 더미에 파묻혔습니다.

이 사고로 주민 48명이 숨졌고, 실종자가 수십 명에 달해 인명 피해 역시 늘어날 전망입니다.

희생자들은 쓰레기 더미를 뒤지며 생계를 유지하던 극빈층이 대부분이었는데요,

시 당국은 최근 몇 달간 이 매립지에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대량으로 유입된 것을 주요한 사고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