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일자리·통합”…대선주자 본격 ‘세몰이’ 재개
입력 2017.03.13 (21:15) 수정 2017.03.13 (21: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국면이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대선주자들의 행보가 바빠졌습니다.

일자리 정책을 발표하거나, 통합의 메시지를 던지며, 다른 후보와의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보도에 송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정부 주도로 공공 일자리를 늘리고, 이를 마중물로 다시 민간 일자리를 늘리는 이른바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을 제안했습니다.

국가 차원의 일자리 위원회를 만들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일자리위원회의 출범은 우리 경제의 극심한 양극화와 불평등을 일자리를 통해서 해소하는 첫걸음입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대연정만이 통합과 개혁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일부 친박 세력과는 함께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인터뷰> 안희정(충남지사) : "불복을 표현했던 분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일부 그분 을 모셨던 분들 아닙니까. 그러면 이미 우리가 공론의 대상이 되기 어렵지 않습니까."

이재명 성남시장은 선 청산, 후 통합 원칙에 따라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사면 불가 방침을 밝혔습니다.

당내 경선 예비후보에 등록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종교계 인사들과의 면담을 이어가며 통합과 치유라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 "통합이라는 게 생각을 같이하는 게 아니라,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도 품고 인정하는 데서 (오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안상수 의원이 문재인 전 대표의 적폐청산 주장은 원한과 분노를 담고 있다고 비판했고, 조경태 의원은 개헌을 통해 대한민국을 새로 짓겠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조경태(자유한국당 의원) : "부정부패 없는 나라,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겠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종교개혁 포럼에 참석해 탄핵 이후의 갈등 해소와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일자리·통합”…대선주자 본격 ‘세몰이’ 재개
    • 입력 2017-03-13 21:15:30
    • 수정2017-03-13 21:22:24
    뉴스 9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국면이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대선주자들의 행보가 바빠졌습니다.

일자리 정책을 발표하거나, 통합의 메시지를 던지며, 다른 후보와의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보도에 송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정부 주도로 공공 일자리를 늘리고, 이를 마중물로 다시 민간 일자리를 늘리는 이른바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을 제안했습니다.

국가 차원의 일자리 위원회를 만들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일자리위원회의 출범은 우리 경제의 극심한 양극화와 불평등을 일자리를 통해서 해소하는 첫걸음입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대연정만이 통합과 개혁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일부 친박 세력과는 함께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인터뷰> 안희정(충남지사) : "불복을 표현했던 분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일부 그분 을 모셨던 분들 아닙니까. 그러면 이미 우리가 공론의 대상이 되기 어렵지 않습니까."

이재명 성남시장은 선 청산, 후 통합 원칙에 따라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사면 불가 방침을 밝혔습니다.

당내 경선 예비후보에 등록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종교계 인사들과의 면담을 이어가며 통합과 치유라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 "통합이라는 게 생각을 같이하는 게 아니라,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도 품고 인정하는 데서 (오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안상수 의원이 문재인 전 대표의 적폐청산 주장은 원한과 분노를 담고 있다고 비판했고, 조경태 의원은 개헌을 통해 대한민국을 새로 짓겠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조경태(자유한국당 의원) : "부정부패 없는 나라,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겠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종교개혁 포럼에 참석해 탄핵 이후의 갈등 해소와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