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인양’ 현장 현재 상황은?
입력 2017.03.23 (18:02) 수정 2017.03.23 (18:24)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선체인양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양현장 해상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 지금은 어떤 작업이 진행되고 있나요?

<리포트>

현장에선 지금도 세월호 인양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파도도 어제처럼 잠잠하면서 인양 작업에 최적의 여건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오늘 오후 5시 기준 세월호가 수면 위로 8.5미터까지 올라왔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늘 오후 2시까지 총 6미터가 올라왔으니까 3시간 사이 2.5미터를 올린겁니다.

당초 시간당 3미터씩을 올리는게 본 계획이었던 만큼 예상보다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간섭현상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며 더딘 작업 속도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인양 작업과 배의 균형을 맞추는 작업을 함께 진행하다보니 인양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인양 업체는 말그대로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현재 450명의 인원이 작업에 투입돼 있고 이 중 잠수부 50명은 바닷속에서 인양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세월호가 13미터 지점에 도달하면 인근에 떠 있는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선적하고 배수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세월호 내부에 있는 물을 빼내고 나면 목적지인 목포 신항으로 세월호를 끌고 갈 예정입니다.

해수부는 오늘 오후 8시에 인양 상황을 다시 한번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인양 현장에서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세월호 인양’ 현장 현재 상황은?
    • 입력 2017-03-23 18:03:30
    • 수정2017-03-23 18:24:19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지금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선체인양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양현장 해상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 지금은 어떤 작업이 진행되고 있나요?

<리포트>

현장에선 지금도 세월호 인양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파도도 어제처럼 잠잠하면서 인양 작업에 최적의 여건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오늘 오후 5시 기준 세월호가 수면 위로 8.5미터까지 올라왔다고 발표했습니다.

오늘 오후 2시까지 총 6미터가 올라왔으니까 3시간 사이 2.5미터를 올린겁니다.

당초 시간당 3미터씩을 올리는게 본 계획이었던 만큼 예상보다 작업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간섭현상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며 더딘 작업 속도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인양 작업과 배의 균형을 맞추는 작업을 함께 진행하다보니 인양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인양 업체는 말그대로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현재 450명의 인원이 작업에 투입돼 있고 이 중 잠수부 50명은 바닷속에서 인양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세월호가 13미터 지점에 도달하면 인근에 떠 있는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를 선적하고 배수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세월호 내부에 있는 물을 빼내고 나면 목적지인 목포 신항으로 세월호를 끌고 갈 예정입니다.

해수부는 오늘 오후 8시에 인양 상황을 다시 한번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인양 현장에서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