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김정남 시신·北용의자들 베이징 도착
입력 2017.03.31 (04:06) 수정 2017.03.31 (10:50)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김정남 시신’ 베이징 도착…조만간 평양행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은신해온 김정남 암살 사건 관련된 현광성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이 오늘 새벽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했다.

이들과 함께 김정남 시신도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져 조만간 고려항공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들은 30일 오후 쿠알라룸푸르에서 베이징발 말레이시아 항공 MH360편에 탑승해 오늘 새벽 2시쯤(현지시간) 베이징 서우두 공항 3터미널에 도착한 뒤 곧바로 검은색 승합차를 이용해 주중 북한대사관으로 향했다.

고려항공의 일정을 볼 때 김정남 시신과 이들은 이르면 내일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시아가 김정남의 시신과 북한인 용의자들을 북한에 돌려보내기로 한 것은 어제 발표한 양국 공동 성명에 따른 것이다.

공동 성명에 의거해 김정남 시신과 말레이사아 북한대사관에 은신해온 김정남 암살 관련 용의자들의 북한행이 이뤄지고 북한에 억류 중인 말레이시아인 9명도 풀려나게 됐다.

일각에선 김정남의 시신이 화장된 상태로 인도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으나, 말레이시아 정부는 방부 처리와 냉동보관을 통해 온전한 상태로 시신을 넘겨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북한과 말레이시아가 '인질 외교'의 해법으로 결국 타협책을 선택하면서 이번 사건이 영구미제로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북한이 말레이시아 국민의 출국 금지를 해제한 대가로 말레이시아는 북한에 김정남 시신을 인계하고 북한 국적 용의자들의 출국을 허용해 수사가 별다른 성과 없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 국제공항에서 살해되고 북한 국적자들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북한 정권 배후설이 유력하다.
  • 김정남 시신·北용의자들 베이징 도착
    • 입력 2017-03-31 04:06:47
    • 수정2017-03-31 10:50:41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김정남 시신’ 베이징 도착…조만간 평양행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은신해온 김정남 암살 사건 관련된 현광성 북한대사관 2등 서기관과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이 오늘 새벽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했다.

이들과 함께 김정남 시신도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져 조만간 고려항공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들은 30일 오후 쿠알라룸푸르에서 베이징발 말레이시아 항공 MH360편에 탑승해 오늘 새벽 2시쯤(현지시간) 베이징 서우두 공항 3터미널에 도착한 뒤 곧바로 검은색 승합차를 이용해 주중 북한대사관으로 향했다.

고려항공의 일정을 볼 때 김정남 시신과 이들은 이르면 내일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시아가 김정남의 시신과 북한인 용의자들을 북한에 돌려보내기로 한 것은 어제 발표한 양국 공동 성명에 따른 것이다.

공동 성명에 의거해 김정남 시신과 말레이사아 북한대사관에 은신해온 김정남 암살 관련 용의자들의 북한행이 이뤄지고 북한에 억류 중인 말레이시아인 9명도 풀려나게 됐다.

일각에선 김정남의 시신이 화장된 상태로 인도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으나, 말레이시아 정부는 방부 처리와 냉동보관을 통해 온전한 상태로 시신을 넘겨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북한과 말레이시아가 '인질 외교'의 해법으로 결국 타협책을 선택하면서 이번 사건이 영구미제로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북한이 말레이시아 국민의 출국 금지를 해제한 대가로 말레이시아는 북한에 김정남 시신을 인계하고 북한 국적 용의자들의 출국을 허용해 수사가 별다른 성과 없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 국제공항에서 살해되고 북한 국적자들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북한 정권 배후설이 유력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