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7 대선
박지원 “文 아들 응시원서 조작 의혹…필적 감정 받아야”
입력 2017.04.06 (09:38) 수정 2017.04.06 (09:41) 정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6일(오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문 후보는 스스로 아들의 필적을 먼저 공개해 필적 감정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문 후보의 아들은 응시원서 접수 날짜와 사인 조작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박 대표는 "이쯤 되면 문 후보가 입을 열어야 한다. 해명하지 않고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착각이다"라며 "이회창 후보가 아들 병역 비리 문제를 제대로 해명하지 않아 대선에서 두 번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국민은 실수는 용서하지만, 거짓말은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 DJ(김대중 전 대통령)는 정치인은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고 했다"면서 "문 후보는 이제라도 박원순 서울시장을 본받아야 한다. 박 시장은 아들 병역비리 의혹이 제기되자 해외에 있던 아들을 귀국시켜 자진해서 공개적인 신체검사를 통해 한방에 의혹을 잠재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는 떳떳하면 무엇이 두려운가"라며 "문 후보는 지금 이회창의 길을 갈 것인가. 박원순의 길을 갈 것인가. 기로에 서 있다"고 말했다.
  • 박지원 “文 아들 응시원서 조작 의혹…필적 감정 받아야”
    • 입력 2017-04-06 09:38:35
    • 수정2017-04-06 09:41:30
    정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6일(오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문 후보는 스스로 아들의 필적을 먼저 공개해 필적 감정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문 후보의 아들은 응시원서 접수 날짜와 사인 조작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박 대표는 "이쯤 되면 문 후보가 입을 열어야 한다. 해명하지 않고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착각이다"라며 "이회창 후보가 아들 병역 비리 문제를 제대로 해명하지 않아 대선에서 두 번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국민은 실수는 용서하지만, 거짓말은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 DJ(김대중 전 대통령)는 정치인은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고 했다"면서 "문 후보는 이제라도 박원순 서울시장을 본받아야 한다. 박 시장은 아들 병역비리 의혹이 제기되자 해외에 있던 아들을 귀국시켜 자진해서 공개적인 신체검사를 통해 한방에 의혹을 잠재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는 떳떳하면 무엇이 두려운가"라며 "문 후보는 지금 이회창의 길을 갈 것인가. 박원순의 길을 갈 것인가. 기로에 서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