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6초 넘었다’…안타까운 ‘극한 마라톤’ 주자
입력 2017.04.06 (10:55) 수정 2017.04.06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테네시주에서 매년 열리는 '바클리 마라톤'은 많은 참가자가 중도 포기하는 극한의 마라톤 대회입니다.

산을 빙 돌아 약 160km 거리를 오르기도 어렵지만, 시간 제한 때문에 더욱 힘들다는데요.

완주에 주어진 총 60시간.

올해 대회에서는 안타깝게도 제한시간을 6초 넘겨 도착한 주자가 있었습니다.

<녹취> "길을 잘못 들었어요. 아무것도 없었는데…"

잠깐 길을 잃었던 주자는 단 6초 차이로, 눈물을 머금고 결승에서 뒤돌아서야 했는데요.

주변에서는 그를 향한 격려의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6초 넘었다’…안타까운 ‘극한 마라톤’ 주자
    • 입력 2017-04-06 10:42:28
    • 수정2017-04-06 11:01:39
    지구촌뉴스
미국 테네시주에서 매년 열리는 '바클리 마라톤'은 많은 참가자가 중도 포기하는 극한의 마라톤 대회입니다.

산을 빙 돌아 약 160km 거리를 오르기도 어렵지만, 시간 제한 때문에 더욱 힘들다는데요.

완주에 주어진 총 60시간.

올해 대회에서는 안타깝게도 제한시간을 6초 넘겨 도착한 주자가 있었습니다.

<녹취> "길을 잘못 들었어요. 아무것도 없었는데…"

잠깐 길을 잃었던 주자는 단 6초 차이로, 눈물을 머금고 결승에서 뒤돌아서야 했는데요.

주변에서는 그를 향한 격려의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