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문재인 호남 방문…안철수 관훈 토론회
입력 2017.04.06 (12:04) 수정 2017.04.06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호남을 찾아 통합을 강조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토론에서 정책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잇따라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해 표몰이에 나섰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오늘 오전 광양제철소를 찾아 적폐와 지역, 이념 갈등을 용광로에 넣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 논란과 관련해선 "사람이 다치지 않은 데다 당사자 간 합의가 끝났다는데 민정수석실이 관심 가질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이번 대선에서 다른 세력과의 연대는 없을 거라면서 역사의 흐름과 국민들의 집단 지성이 지지해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후에는 언론사 합동 인터뷰를 한 뒤 국회를 찾아 경선을 준비한 당직자들을 격려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광주 5.18 민주 묘지를 참배한 뒤 호남, 제주 지역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했습니다.

이후 대전에서 충청 지역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전통시장 등을 방문해 보수 세력의 결집을 호소할 예정입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1박 2일 일정으로 경남 지역을 방문해 지지율 제고에 나섭니다.

경남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는 등 대선 완주 목표를 밝히며 지지를 호소할 계획입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일부 정치세력들이 문재인-안철수 양강구도로 몰아가며 퇴행적 정치공학 선거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문재인 호남 방문…안철수 관훈 토론회
    • 입력 2017-04-06 12:05:49
    • 수정2017-04-06 13:06:33
    뉴스 12
<앵커 멘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호남을 찾아 통합을 강조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토론에서 정책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잇따라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해 표몰이에 나섰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오늘 오전 광양제철소를 찾아 적폐와 지역, 이념 갈등을 용광로에 넣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통합을 강조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의 음주 교통사고 논란과 관련해선 "사람이 다치지 않은 데다 당사자 간 합의가 끝났다는데 민정수석실이 관심 가질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이번 대선에서 다른 세력과의 연대는 없을 거라면서 역사의 흐름과 국민들의 집단 지성이 지지해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후에는 언론사 합동 인터뷰를 한 뒤 국회를 찾아 경선을 준비한 당직자들을 격려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광주 5.18 민주 묘지를 참배한 뒤 호남, 제주 지역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했습니다.

이후 대전에서 충청 지역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전통시장 등을 방문해 보수 세력의 결집을 호소할 예정입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1박 2일 일정으로 경남 지역을 방문해 지지율 제고에 나섭니다.

경남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는 등 대선 완주 목표를 밝히며 지지를 호소할 계획입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일부 정치세력들이 문재인-안철수 양강구도로 몰아가며 퇴행적 정치공학 선거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