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7 대선
安, ‘조폭 연계’ 주장에 “제가 조폭과 관련 있겠느냐”
입력 2017.04.06 (16:01) 수정 2017.04.06 (16:07) 정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6일(오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안 후보의 '조폭 연계설'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검증은 좋지만 정말 제대로 되고, 중요한 부분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조폭이랑 관련이 있을 리가 없지 않으냐"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경록 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실소를 금치 못한다. 안철수 후보가 조폭과 연관 있다고 하면 전 국민이 웃을 것이다"라면서 "정치인이 현장에서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불특정 다수로부터 사진 촬영 요구를 받는다는 사실은 누구보다 문재인 후보가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의 검증은 철저히 이뤄져야 하지만 네거티브를 해도 좀 설득력 있는 것으로 하기 바란다"면서 "문재인 후보 측은 말도 안 되는 상대 헐뜯기 정치가 바로 적폐고, 청산 대상임을 명심하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 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에서 "안 후보가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한 단체의 초청강연을 마치고 찍은 기념사진에서 함께 서 있는 인사들이 전주 지역 조폭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 경선 과정에서의 '차떼기' 의혹에 조폭이 동원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정권을 잡기 위해 조폭과도 손잡는 게 안 후보가 얘기하는 '미래'인가"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박광온 단장이 '조폭'으로 지목한 사진 속 인물들에 대해 "지역 JC(국제청년회의소) 회원들로 알고 있다"면서 "이들이 조폭이라면 전국 JC 회원들이 모두 조폭이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 安, ‘조폭 연계’ 주장에 “제가 조폭과 관련 있겠느냐”
    • 입력 2017-04-06 16:01:24
    • 수정2017-04-06 16:07:03
    정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6일(오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안 후보의 '조폭 연계설'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검증은 좋지만 정말 제대로 되고, 중요한 부분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조폭이랑 관련이 있을 리가 없지 않으냐"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경록 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실소를 금치 못한다. 안철수 후보가 조폭과 연관 있다고 하면 전 국민이 웃을 것이다"라면서 "정치인이 현장에서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불특정 다수로부터 사진 촬영 요구를 받는다는 사실은 누구보다 문재인 후보가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의 검증은 철저히 이뤄져야 하지만 네거티브를 해도 좀 설득력 있는 것으로 하기 바란다"면서 "문재인 후보 측은 말도 안 되는 상대 헐뜯기 정치가 바로 적폐고, 청산 대상임을 명심하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 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에서 "안 후보가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한 단체의 초청강연을 마치고 찍은 기념사진에서 함께 서 있는 인사들이 전주 지역 조폭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 경선 과정에서의 '차떼기' 의혹에 조폭이 동원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정권을 잡기 위해 조폭과도 손잡는 게 안 후보가 얘기하는 '미래'인가"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박광온 단장이 '조폭'으로 지목한 사진 속 인물들에 대해 "지역 JC(국제청년회의소) 회원들로 알고 있다"면서 "이들이 조폭이라면 전국 JC 회원들이 모두 조폭이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